/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우성이 남우주연상의 영예를 누리며 동료인 이정재에게 "감사를 받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42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1980년부터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개최하는 영평상은 그해 우수한 영화와 영화인들을 꼽아 상을 준다.

이날 정우성은 "'신인 감독에게 실수하지 말아야지'라고 했던 욕구가 이런 좋은 결과를 낳았다"며 "정우성 아닌 김정도는 상상할 수 없다며 저에게 매달린 신인 감독의 선구안을 인정하고 싶지만, 저 같은 좋은 배우와 스태프들과 함께한 신인감독 이정재에게 감사를 받고 싶다"고 웃으며 말했다.

정우성은 이어 "상을 받게 되는 기쁨보다는 자격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다. 특히 영평상은 대한민국 영화인이라면 누구나 받고 싶어하는 상이기 때문에 '내가 받을 자격이 되어 있나'란 생각을 한다"며 "이 상의 의미와 무게는 벗어 던지고 매일, 하루, 오늘, 반항하는 자세로 새로운 도전에 두려움 없이 앞으로도 정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우성은 이정재 감독의 데뷔작 '헌트'에서 김정도 역을 맡았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