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철 /사진제공=NEW
김성철 /사진제공=NEW


배우 김성철이 댄스 실력을 선보인 것에 대해 언급했다.

김성철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

극 중 김성철은 소현 세자 역을 맡았다. 소현 세자는 비운의 죽음을 맞이한 인물.
김성철 /사진제공=NEW
김성철 /사진제공=NEW
최근 김성철은 조윤서와 함께 '아이키의 떰즈업' 녹화를 진행했다. 이어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를 통해 크러쉬의 'Rush Hour'에 맞춰 댄스 실력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이날 김성철은 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웃음을 터트렸다. 그는 "춤을 전혀 못 춘다. 3~5살 때 제 사진을 보면 마이크 잡고 팬티만 입고 춤을 추고 있다. 흥이 많았던 것 같다. 춤을 전문적으로 배운 적이 없었다. 춤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이 제가 뮤지컬을 해서 춤을 잘 출 거라고 생각하는데, 춤을 추는 뮤지컬을 해본 적이 없다.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연기, 노래만 했었다"고 덧붙였다.

김성철은 크러쉬의 'Rush Hour' 춤에 대해 "일주일 정도 연습했다. 챌린지가 많았다. 멋있게 한 가수분들이 했던 걸 보면서 해보려고 노력했다. 그런데 '이 춤 선은 따라갈 수 없다'고 했다. 영상 0.5배속으로 해놓은 게 있어서 그걸 보고 따라 했다"고 설명했다.

김성철은 뮤지컬 '데스노트'에서 삐걱거리는 춤을 선보인 것에 대해서는 "그건 캐릭터에 맞게 하려고 한 것"이라며 "'데스노트'에서 L이 춤을 잘 춰버리면 웃기지 않나. 히키코모리인 L이 춤을 잘 추면 웃길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