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제공=NEW


놓쳐서는 안 될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의 관람 포인트가 공개됐다.

21일 배급사 NEW는 개봉을 앞둔 영화 '올빼미'의 관람 포인트 셋을 공개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제공=NEW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장르의 매력을 극대화한 현대적인 스릴러다. '올빼미'는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미스터리에서 출발한 작품으로, 밤에만 볼 수 있는 맹인 침술사가 진실을 목격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안태진 감독은 "처음부터 현대적인 스릴러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한국 영화에서 처음 등장하는 주맹증이라는 소재다. 주맹증은 밝은 곳에서의 시력이 어두운 곳에서보다 떨어지는 증상으로, 극 중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 역)가 주맹증이 있는 인물. 제작진은 뭔가가 보이면서도 답답하고 흐릿한 경수의 시야를 표현하기 위해 스타킹, 물주머니 등을 이용했다.
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제공=NEW
마지막 관람 포인트는 '올빼미'가 선사하는 미장센이다. '올빼미'의 미술은 영화 '기생충', '독전', '관상' 등의 미술을 책임진 이하준 미술감독이 완성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스토리를 돋보이게 하는 공간 구성을 비롯해 캐릭터의 성격과 분위기를 극대화하는 의상, 소품으로 또 한 번 꼼꼼한 디테일과 감각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