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정경호 /사진제공=쇼박스
마동석, 정경호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마동석이 영화 '압꾸정'을 촬영하면서 웃음 참기가 힘들었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압꾸정'(감독 임진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임진순 감독, 배우 마동석, 정경호, 오나라, 최병모, 오연서가 참석했다.

'압꾸정'은 샘솟는 사업 아이디어로 입만 살아있는 압구정 토박이 대국(마동석 역)이 실력 TOP 성형외과 의사 지우(정경호 역)와 손잡고 K-뷰티의 시조새가 된 이야기다.

마동석은 극 중 강대구 역을 맡았다. 강대국은 샘솟는 아이디어로 입만 살아있는 압구정 토박이다. 마동석은 '압꾸정' 기획, 각색, 제작에 참여했다.

이날 마동석은 "'압꾸정' 제작하려고 했던 이유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즐기고 스트레스도 해소하고 많은 분이 기쁘게 생각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도시' 같은 경우는 액션도 많고, 코미디가 있지만 무거운 소재다 보니까 조금 편하게 와서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었다. '압꾸정' 관람가가 12세인데 아이와 부모님, 어른과 아이가 같이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압꾸정'은 코미디 영화라서 재밌는 대사도 많다. 배우들이 순발력을 발휘하는 순간도 많았다. 촬영할 때 예상하지 못한 순간도 있어서 거기에 맞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하면서 웃음 참기가 힘들었다. 코미디를 하면서 제일 조심해야 하는 게 우리끼리 재밌는 건지, 이게 관객에게도 재밌게 다가갈지 냉정하게 머리를 차갑게 하려고 했다. 봐도 웃긴 장면이 많았다. 웃음 참느라 제일 힘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압꾸정'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