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주)마인드마크 제공
/사진 = (주)마인드마크 제공


액션 영화 '데시벨'이 마블 신작 '블랙 팬서 2: 와칸다 포에버'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17일 영화진흥위원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데시벨'은 개봉일 16일 관객 6만8539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 분)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분)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영화.

'데시벨'은 '동감'을 비롯해 7일 연속 박스오피스 고지를 선점해온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뛰어 넘어 많은 관객들을 모아 존재감을 나타냈다.

지난 9일 개봉한 '블랙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6만3천여 명의 관객으로 2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데시벨'과 같은 날 개봉한 '동감'은 5만6천여 명, 고공 스릴러 '폴: 600미터'는 8천여 명이 관람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