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 무비 '리버스' 18일 네이버 바이브 공개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사진 = 네이버 바이브


'리버스'가 오디오 무비 장르의 선구작이 될 수 있을까. 배우들의 목소리만으로 미스테리 스토리의 스릴을 오롯이 전하겠다는 각오다.

16일 오전 10시 30분 VIBE 오디오 무비 '리버스'(감독 임건중)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주연배우 이선빈, 이준혁, 김다솜, 임원희와 임건중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선빈은 오디오 무비 섭외 제안을 받고 걱정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스토리에 긴장감, 반전도 있고 재미있는 포인트가 많았는데 이게 오디오로만 될까 걱정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얻은 게 많았다. 호흡, 목소리, 감정선을 어떻게 콘트롤할 수 있는지 오히려 배우게 된 작품이었다"며 "주변 배우들에게 오디오 작품 섭외가 오면 꼭 해보라고 추천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제공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제공
"새롭게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는 이준혁은 "호기심이 많이 생겼다. 보통 영화라는 건 미술도 있고 여러가지가 채워지는데 이걸 어떻게 채울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다솜 역시 "새로운 도전이었다"며 "책을 읽는 것처럼 보시는 분들로 하여금 더 큰 상상을 만들어드릴 수 있겠다는 기대감으로 도전했다"고 밝혔다.

임원희는 자신의 목소리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치면서 "분장이나 헤어만 안 했을 뿐이지 '차라리 이럴 거면 찍어라' 하면서 연기를 똑같이 했다"며 뜨거웠던 현장 열기를 전했다.

임 감독은 이날 작품에 대해 "장르적으로 미스터리 스릴러가 끊임없는 궁금증과 긴장을 유발해야 하기 때문에 그런 점에 집중했다"며 "오디오 무비 제안을 받았을 때 고민도 했는데, 관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의미가 있는 작업이 될 것 같아서 결심했다"고 밝혔다.

오디오 무비 '리버스'는 의문의 별장 폭발 사고와 함께 기억을 잃은 '묘진'(이선빈)과 그녀의 헌신적인 피앙세이자 서광그룹 차기 회장 '준호'(이준혁)가 폭발 사고의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제공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제공
묘진 역을 맡은 이선빈은 "묘진 자체가 감정선이 종이 한 장 차이로 뒤바뀔 수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라며 "특히 제가 했던 캐릭터 중 가장 절규하고 격한 감정이 많아서 속이 시원할 때가 많았다. 스트레스를 한껏 풀어냈다"고 미소 지었다.

묘진의 피앙세이자 차기 서광그룹 회장인 류준호로 분한 이준혁은 "카메라가 없으니까 더 좀 편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부분이 더 세밀해지다 보니까 다른 쪽으로 신경이 쓰이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반 촬영은 여건 때문에 감정선을 이어가지는 못하는데 오디오 무비는 감정을 쭉 이어갈 수 있어서 그런 좋았다"고 덧붙였다.

의문의 여인 최희수를 맡은 다솜은 "초반에 저한테도 새로운 경험이고 시도이다 보니까 익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숙해지는 데까지 시간이 걸렸다"라며 "카메라가 아닌 마이크와 친밀감을 느끼면서 녹음실이 현장이 제 공간이라 생각이 들고 점점 괜찮아지더라"고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사진 = 네이버 바이브
경찰 출신 전파사 사장 상호 역의 임원희는 카메오와 호흡을 전하면서 "이준혁과 동명이인인 이준혁과 연기했는데 너무 잘 맞아서 기대를 했고, 만났을 때는 케미가 터졌다. 120프로 나왔다"고 했다. 또 토니안에 대해서도 "연기 준비를 많이 해 와서 배우를 해도 될 정도였다"고도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선빈은 오디오 무비로 또 해보고 싶은 장르가 있냐는 질문을 받고 로맨틱 코미디를 꼽았다. 그는 "이번 작품을 하면서 키스신을 오디오로 구현한 적이 있다"며 "팔을 사용해서 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생각보다 로맨틱하게 잘 구현이 됐다고 생각했다"며 "그게 너무 즐겁고 재미있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준혁은 같은 질문에 대해 "코미디도 좋고, 멜로도 이번에 살짝 해보니까 오디오로는 할 수 있지 않을까 큰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다솜은 오디오 무비라면 멜로, 사극을 해보고 싶다고 바랐다. 끝으로 임원희는 "요절복통 소동극을 한 번 해보고 싶다"고 말한 뒤 "사실은 저도 멜로가 하고 싶다"고 진심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사진 = 네이버 바이브
네 명의 출연자들은 실제 연기할 때 이상으로 최선을 다해 목소리에 감정을 실어냈다며 '리버스'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18일 네이버 바이브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리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