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 무비 '리버스' 18일 공개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제공
/사진 = 네이버 바이브 제공


배우 이준혁이 오디오 무비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전 10시 30분 VIBE 오디오 무비 '리버스'(감독 임건중)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주연배우 이선빈, 이준혁, 김다솜, 임원희와 임건중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준혁은 '얼굴천재로서 아쉬운 마음 들지 않았나'란 질문에 "카메라가 없으니까 더 좀 편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부분이 더 세밀해지다 보니까 다른 쪽으로 신경이 쓰이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반 촬영은 여건 때문에 감정선을 이어가지는 못하는데 오디오 무비는 감정을 쭉 이어갈 수 있어서 그런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준혁은 오디오 무비에 도전한 것에 대해 "새롭게 하는 걸 좋아한다"며 "호기심이 많이 생겼다. 보통 영화라는 건 미술도 있고 여러가지가 채워지는데 이걸 목소리만으로 어떻게 채울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도 했다.

오디오 무비 '리버스'는 의문의 별장 폭발 사고와 함께 기억을 잃은 '묘진'(이선빈)과 그녀의 헌신적인 피앙세이자 서광그룹 차기 회장 '준호'(이준혁)가 폭발 사고의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18일 네이버 바이브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