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올빼미' 연출한 안태진 감독 인터뷰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이 소현세자를 연기한 김성철에 대해 언급했다.

안태진 감독은 16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개봉을 앞둔 영화 '올빼미'에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

안태진 감독은 2005년 개봉, 입소문으로 누적 관객 수 1051만 명을 동원한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이다. 그에게 있어 '올빼미'는 첫 상업 영화다.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 /사진제공=NEW
이날 안태진 감독은 "저는 장르물을 좋아한다. 그동안 써온 시나리오나 시놉시스도 장르물이었다. '올빼미' 제안받았을 때도 정통 사극이었다면 안 했을 것이다. 그런데 '올빼미'는 정통 사극이 아닌 사극 스릴러가 되겠다 싶어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빼미'는 역사적 사실 놓고 상상력을 채운 거다. 영화에서는 하룻밤 동안 벌어진 일이지만, 원래는 몇 달에 걸쳐 벌어진 일이다. 스릴러 장르기 때문에 하룻밤으로 압축했다. 역사적 사실이라고 하면 인조가 전복에 독이 있다고 해서 강빈을 의심하고, 그의 가족을 몰살시켰다. 또 원손 등을 유배 보내서 죽였다. 인조는 청나라 사신과 소현세자가 귀국할 때도 안 나가려고 했다. 결국 버티다가 성 밖에서 마주했는데 그런 걸 다 생략했다"고 덧붙였다.

안태진 감독은 "조성하 배우가 연기한 최 대감은 픽션이다. 캐릭터 이름도 최 대감이다. 이름을 갖고 있지 않다. 일부러 성을 바꿨다. 상상의 인물이지만 혼동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일부러 성을 바꿔 최 씨로 붙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태진 감독은 조성하에 대해 "수염이 정말 잘 어울리지 않나. 의상도 입혀 놓으니 태도 좋더라. 최 대감 캐스팅과 관련해 고민을 많이 했다. 인조와 비등비등하거나 아니면 인조보다 더 파워가 있고 카리스마가 있는 배우를 원했다. 그래야 이야기가 될 것 같았다. 그래서 조성하 배우를 캐스팅했더니 역시나 옷을 입혀 보고 분장을 한 뒤 현장에서 대사하는 걸 들으면 쩌렁쩌렁하다. 한쪽에서 쳐주니까 인조도 더 잘 산 것 같다. 발성도 안정적이고 빈틈이 없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 /사진제공=NEW
'올빼미'에서 유해진이 왕 역할을 처음 했다면, 소현세자를 연기한 김성철도 첫 사극에 도전했다. 안태진 감독은 "김성철 배우도 사극이 처음이었다. 본인에게도 저에게도 도전이었다. 사극 발성을 어떻게 할지도 몰랐고, 분장이 어울릴지도 몰랐다. 현대극 나온 걸 봤는데 왠지 잘할 것 같더라. 그런 느낌이 딱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역시나 옷을 입혀봤더니 바로 세자더라. 사극 톤이 이렇게 좋은지 몰랐다. 이 정도까지 기대를 안 했다. 정말 세자답다고 해야 하나. 대사를 뱉으면 세자 같더라. 현장에서 의상을 입고 이야기하는데 정말 세자 같더라. 평범한 대사를 뱉을 때 좋았다. 힘을 준 대사 말고 일상적인 대사를 내뱉을 때 세자의 성격이나 품격이 묻어나오더라. 저는 모니터를 보면서 히죽히죽 댔다"고 말했다.

안태진 감독은 "배우 밸런스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한다. 시나리오 쓸 때부터 역할에 맞는 분량, 신의 배치를 먼저 생각한다. 캐스팅도 어느 배우와 하는지, 어떤 성격과 어떤 캐릭터 혹은 얼마나 대중들에게 알려졌는지 인지도까지도 감안하면서 캐스팅을 해야 조화가 이루어진다. 하나만 삐끗하면 관객이 불편하거나 어색함을 느낄 수도 있다. 그런 밸런스들 생각하면서 애썼다"고 전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