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사진제공=NEW
류준열 /사진제공=NEW


배우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를 통해 맹인 캐릭터를 한 소감을 밝혔다.

류준열은 1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

극 중 류준열은 경수를 연기했다. 경수는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맹인 침술사다.
류준열 /사진제공=NEW
류준열 /사진제공=NEW
앞서 류준열은 "저는 게으른 편, 게으른 배우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작품을 만날 때 핸디캡이나 독특한 역할들을 지향했던 것 같다. '올빼미'는 제가 해왔던 캐릭터와 다른 의미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날 류준열은 "저는 정말로 게으르다. 오히려 겁은 없다. 겁이 없어서 문제다. 사실 학교 다닐 때부터 하고 싶은 역할만 했던 것 같다. 어떻게 들으면 오해할 수도 있지만, 학교 안에서 오디션을 볼 때 제일 하고 싶었던 역할을 다했다. 그 비결은 제가 잘해서라기보다는 주인공 역할들은 치열하기 때문에 그런 역할을 별로 하고 싶지 않았다. 그 외 역할을 하고 싶으니까 상대적으로 경쟁도 덜했다"고 했다.

이어 "그 전부터 핸디캡이 있는 역할이라든가 부지런히 움직이어야 하는 캐릭터에는 대본 자체에 손이 안 가더라. 이번 역할은 '딱 봐도 쉽지 않겠다' 싶더라. 부지런히 움직이어야 하는 역할인 거 같은데 대본이 주는 매력이 확실히 있다. 그래서 무조건 저지른 스타일이었다"고 덧붙였다.

류준열은 "상대적으로 전보다 부지런해졌다. 다른 작품과 비교해서 이야기하면 서운한 분이 여럿 있을 것"이라면서 "처음에 접근할 때 그랬던 거 같다. 수월하게 앞서서 풀리는 작품이 있었다면, 이번에는 준비할 게 많겠구나 싶었다. 늘 해오는 메커니즘이 있는 거 같다. 예를 들면 우리가 아침에 조깅을 할 때 늘 가던 길을 가다가 '여기 한 번 가볼까?'해서 갔는데 계단도 많고 오르막도 있었네. 이 길이 쉽지 않은 길이라 잘 안 가지 않나. '올빼미'는 계단이 있어도 발목 접질리고 불안불안해도 가볼까 하고 가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류준열 /사진제공=NEW
류준열 /사진제공=NEW
그렇다면 류준열이 느낀 '올빼미'의 매력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기본적으로 다 만들어진 스튜디오에서나 현장에서 만들어진 것들 등 영화를 볼 때 조금 거짓인 걸 알고 보지 않나. 있을 법한 일인데 '나라면 어떻게 할까?'라고 접하는데 이번 작품은 인조실록의 내용을 가지고 허구에 상상을 덧붙여서 만든 거니까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진짜 이럴 수도 있겠는데?'싶더라. 2시간 속아서 영화를 재밌게 즐기면 그게 미덕이 아닐까. 몰입감이 명확했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저는 대본을 촬영 시작할 때 많이 안 보고 촬영 전에 많이 보는 타입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중간중간 많이 보고, 수정도 많이 보고 (감독님과) 통화도 많이 했다. 상대적으로 촬영 전에 감독님과 했던 말을 곱씹어서 했다면, 이번에는 '전에 이런 이야기를 했었는데 내일 찍을 거 보니까 이런 것도 있더라', '다르게 생각해야겠더라'라는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촬영을 시작하고 대본을 더 많이 본 영화이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류준열은 "컨디션과 관련이 있다. '올빼미' 들어갈 때 컨디션이 좋았다. 운동선수가 프리 시즌이라고 하나 큰 대회를 앞두고 운동하면서 폼을 맞춰 놨을 때 화려한 퍼포먼스가 나오듯이 그럴 때 컨디션도 좋다"며 "막상 들어갔을 때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 요즘 작품 고를 때 (당시의) 기분도 좌지우지 많이 하는 것 같다. 아주 우울한데 코미디를 할 수 없거나 우울하니까 코미디를 한다는 둥 그런 분위기, 기분, 컨디션에 맞춰 잘 되면 얼마든지 이런 작품을 하지 않을까 싶다. 이런 연기도 꽤 좋아하긴 한다. '인간실격'을 하면서 (장르적으로) 해소가 됐다"고 전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