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배우 김혜윤이 영화 '동감'을 통해 국민 첫사랑 타이틀에 도전한다. 그는 드라마 'SKY 캐슬' 속 예서를 지우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예서도 본인의 일부라고 밝혔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김혜윤은 "'동감'은 큰 스크린에 제 얼굴이 세 번째로 나온 거였다. 크게 나오니까 굉장히 부담스럽더라. 부끄럽게 영화를 봤다. 제가 드라마 보다는 영화 경험이 확실히 적다 보니까 부끄럽고 부담스럽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은 '동감'의 원작을 촬영 다 끝나고 봤다고 밝혔다. 그는 "'동감' 시나리오를 받고 나서 내용이 재밌었다. 원작이 있다는 건 후에 들었다. 서은영 감독님이 원작을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한솔 역할 만날 때는 (원작을) 보지 못했다. 촬영 다 끝나고 원작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이 왜 유명한지 알겠더라. 아직도 이야기가 많이 되는 영화인지 알겠더라. 왜 리메이크하려고 하는지도 알겠더라. 눈물이 엄청나게 나오는 건 아니지만, 가슴이 엄청 먹먹했다. 정말 좋은 영화라고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극 중 김혜윤은 한솔을 연기한다. 한솔은 1999에 사는 용의 첫사랑이다. 김혜윤은 '동감'을 통해 '첫사랑' 아이콘에 도전했다. 흔히 생각하는 '첫사랑' 아이콘인 긴 생머리, 청순가련형 등과 다르다. 그는 '동감'을 통해 감히 국민 첫사랑 타이틀에 도전하게 됐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은 "승부욕 많은 게 저와 한솔이가 닮았다. 재밌게 촬영했다. 서은영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 했던 부분이다. 원래 첫사랑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긴 생머리에 청순하고, 슬로우가 걸리고 뽀송뽀송 한 이미지를 항상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곱슬머리에 할 말 똑 부러지게 하고 막걸리를 원샷하는 장면 등이 제가 생각한 첫사랑 이미지와 다른 느낌이더라. 그런 부분이 새로운 첫사랑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거 같다. 촬영하면서도 즐겁게 했다"며 웃었다.

김혜윤은 여진구, 배인혁과 함께한 신이 많다. 조이현, 나인우와는 홍보하면서 더 친해졌다고. 그는 "빠르게 친해질 수 있었다. 나이도 한살 차이밖에 안 나다 보니까 편하게 할 수 있었다. 배우들과 촬영 현장에서 한 번도 마주친 적이 없었다. 홍보하면서 빨리 친해졌다. 그래서 같이 촬영한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그러면서 "현장에서 즐겁게 찍었다. 나이 차이가 크게 안 나서 굉장히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 수다를 많이 떨었다. 하지만 기억에 남는 수다는 하나도 없다. 빨리 가까워졌다"고 전했다.

김혜윤은 OT, MT, 중간 고사, 기말 고사, 과제, 팀 프로젝트 등 모든 걸 해봤다고. 대학 생활과 단역 생활이 겹쳤지만, 큰 지장을 받지는 않았다고. 그뿐만 아니라 김혜윤은 CC(캠퍼스 커플)를 안 해봤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저는 CC를 안 해봤다. 갑자기 암울해진다. 주변에 CC를 많이 한 친구들 보면서 좋은 점도 있지만 안 좋은 점도 있구나 싶더라"고 했다.

김혜윤의 이름을 대중에게 각인시킨 작품은 드라마 'SKY 캐슬'이다. 김혜윤은 "'SKY 캐슬'이 끝난 뒤 바로 '어쩌다 발견한 하루' 등에 나왔다. 'SKY 캐슬' 예서의 느낌을 벗어내려고 노력했다"며 "제가 벗어나면 벗어나려고 할수록 제 머릿속에서 예서 이미지가 떠오르더라. 예서도 저의 한 일부고, 저 김혜윤으로서 예서를 시작했기에 예서 역시 내 삶의 내 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예서라는 캐릭터로 강렬함을 안긴 김혜윤은 이후 받았던 시나리오, 대본 속 텍스트들이 예서 화법으로 읽혔다고 털어놨다. 김혜윤은 "촬영할 때 예서를 벗어내려고 'SKY 캐슬'을 다시 보고 '내가 지금 이런가?'라고 모니터도 했다. 고군분투 했다. 막상 비교하면서 보면 아주 다르더라. 그땐 좀 벗어나려고 애를 썼다. 예서도 김혜윤이고, 김혜윤도 예서"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2013년 드라마 'TV소설 삼생이'로 데뷔한 김혜윤은 많은 단역을 거쳐 지금의 자리에 섰다. "단역 했을 때 보면 연기가 최악이고, 마음에 안 든다. 부족한 부분이 크게 부각돼 보이더라. 후회될 때가 많다. 다시 생각해 보면 그런 시절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거라고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혜윤은 "그때의 시간이 나중에 10년이 지난 뒤 소중한 시간이 됐다. 발돋움이 된 시간인 거 같다. 도움이 많이 됐다"며 "지금 나에게 잘하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스스로 격려를 해주고 싶다. '배우'라는 꿈을 꿨을 때 '이 일을 10년이나 할 수 있을까?'라며 꿈이 이뤄질 거라고 상상을 못 했다. 지금까지도 연기를 하고 있을 줄은 몰랐다. 그렇기에 스스로에 격려와 위로를 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