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속 디테일한 노력이 공개됐다.

10일 배급사 NEW는 '올빼미' 속 곳곳에 녹아있는 제작진들의 세심한 노력을 밝혔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첫 장편 상업 영화에 도전하는 안태진 감독은 경수(류준열 역)가 지닌 주맹증을 보다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주맹증 환자를 어렵게 수소문하여 경수를 연기한 류준열과 함께 인터뷰하거나 안질환 카페 사람들의 경험담을 수집하여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

더욱 완성도 높은 각본을 위해 인조(유해진 역)와 최 대감(조성하 역)이 대화하는 후반부 장면을 100번 넘게 수정했다는 후문. 이처럼 안태진 감독은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왕의 남자'의 조감독 출신으로서 그간 쌓아온 내공을 '올빼미'를 통해 펼쳐 보일 예정이다.

영화는 제작진들의 수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장르적 매력을 한껏 살린 현대적 미장센을 탄생시켰다. '올빼미'는 하룻밤 동안 벌어지는 사건을 다루기 때문에 어둠 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효과적으로 담아내야 했다.

김태경 촬영감독에 따르면 불빛이 없는 밤과 있는 밤의 화면 톤을 구분하는가 하면, 스타킹과 물주머니를 사용해 경수의 시선을 표현하여 작품에 몰입도를 더했다. 또한 안태진 감독은 "영화를 보고 나서 보면 '이런 것까지 사실이었나?'라고 느낄 만큼 곳곳에 디테일이 숨어 있다"며 세세한 시대 배경 고증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특히 의상과 공간에는 인물들의 성격을 담아내어 보는 즐거움을 높였다. 영화 '박열', '사도' 등 다양한 사극 의상을 담당한 심현섭 의상감독은 강빈(조윤서 역)과 소용 조씨(안은진 역)의 의상에 대조적인 색감으로 사용해 두 인물의 성격을 드러내는 등 디테일함을 놓치지 않았다.

영화 '기생충', '관상' 등에 참여한 이하준 미술감독 역시 각 공간에 인물들이 드러나도록 고심했다. 인조 처소에는 은밀함을 주기 위해 밝은 데서는 어두운 곳이 안 보이는 방장을 장인에게 의뢰하여 제작했고, 경수가 살던 초가는 안타까운 상황을 강조하려 작고 초라하게 설정하는 등 곳곳에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에 최 대감 역을 맡은 조성하는 "보통의 사극들과 달리 계단까지 섬세하게 디자인하고 치장해 두어 감탄했다"고 밝혔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