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류준열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해진, 류준열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를 통해 세 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안태진 감독, 배우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
유해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해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해진과 류준열은 영화 '택시운전사', '봉오동 전투'에 이어 '올빼미'로 재회했다. 두 사람에게 '올빼미'는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

극 중 유해진은 인조를 연기한다. 인조는 세자의 죽음 이후 광기에 휩싸이는 왕이다. 류준열은 경수로 분했다. 경수는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맹인 침술사.

이날 류준열은 "기쁨, 안도 등 여러 가지 감정이 교차했다. 사실 두 번째 했으면 세 번째도 똑같겠다는 느낌은 아니었다. 으레 세 번째 작품을 같이 하게 하면 먼저 연락해서 같이 하게 됐다고 하고, 잘 부탁드린다고 하는데 오히려 이런 대화를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다른 모습으로 만나고 싶었고, 다른 감정으로 유해진 선배님과 연기한다는 기대감이 있었다. 선배님도 특별히 언급이 없으셨다. 프리 프로덕션 준비하면서 만나게 됐는데 아니나 다를까 첫, 두 번째와 다른 세 번째는 선배님의 영업 비밀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걸 배우면서 선배님이 많은 사랑을 오랜 시간을 받는지를 감동하였다"고 덧붙였다.
류준열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준열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준열은 "이번에는 둘의 분위기가 전 작품과 굉장히 다른 현장이었다. 그게 특별히 우리가 이 '작품을 준비하자'는 대화가 없었는데 자연스럽게 그렇게 됐다. 잘 이끌어주셨다. 그게 스크린에 잘 드러났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해진 역시 "영화를 보면서 다른 건 몰라도 느낀 건 되게 정말 잘 기둥이 굵어진 느낌이 들더라. 제가 옆에서 봤을 때 정말 굵은 기둥이 돼 가고 있구나 많이 느꼈다"고 화답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