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올빼미' 메인 예고편
/사진=영화 '올빼미' 메인 예고편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9일 배급사 NEW는 '올빼미'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딱 한 번만 묻겠다. 누가 시켰느냐?"라고 서늘하게 묻는 인조(유해진 역)와 두려움에 떠는 경수(류준열 역), 두 사람의 강렬한 모습에서 시작된다.

다음으로 맹인 침술사 경수가 뛰어난 침술 실력을 인정받아 궁에 입성하는 장면이 이어진다. 낮에는 볼 수 없지만 불 꺼진 밤에는 앞을 볼 수 있는 모습으로 호기심을 더한다.
/사진=영화 '올빼미' 메인 예고편
/사진=영화 '올빼미' 메인 예고편
여기에 청나라에서 8년 만에 돌아온 소현세자(김성철 역)를 향해 "고생 많았다. 아들아"라고 따뜻한 말을 건네면서도 의중을 알 수 없는 표정을 짓는 인조의 모습은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갑작스럽게 비운을 맞이한 세자의 모습을 경수가 유일하게 목격하며 한순간에 극도로 고조되는 서스펜스는 스릴러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내며 몰입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죽은 아들 앞에서 오열하던 인조는 이후 광기에 휩싸이며 폭주하기 시작하는데 이와 함께 경수는 자신의 목숨이 위협받는 상황 속에서도 세자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날이 밝기 전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카피는 강렬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각 인물이 펼쳐낼 예측 불가한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