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레이저 제모→빡빡머리…박진영, '갓세븐' 흔적 완벽히 지웠다('크리스마스캐럴')


박진영이 과거 아이돌 흔적을 완전히 지웠다.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의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김성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진영, 김영민, 김동휘, 송건희, 허동원 등이 참석했다.

주원규 작가가 쓴 동명의 장편 소설을 원작으로 한 ‘크리스마스 캐럴’은 쌍둥이 동생 월우가 죽은 후,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형 일우가 소년원 패거리와 잔혹한 대결을 펼치는 액션 스릴러다.

김 감독은 “가장 중요한 미장센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여기 계신 분들이 선뜻 맡기 되게 어려운 캐릭터들이어서 나도 조심스럽게 제안했다. 어려운 선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다들 열의를 가지고 동참해주셨다”며 “같이 작업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는데 함께하면서 ‘역시 캐스팅은 운명이구나’ 싶을 정도로 운명적으로 내가 생각한 캐릭터와 딱 맞는 캐릭터를 보여줬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종합] 레이저 제모→빡빡머리…박진영, '갓세븐' 흔적 완벽히 지웠다('크리스마스캐럴')
아이돌을 넘어 실력파 배우로 거듭난 박진영은 죽은 동생의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으로 들어간 쌍둥이 형 '일우'와 아픔을 간직한 채 크리스마스 아침에 시신으로 발견된 동생 '월우'로 1인 2역 변신에 나서 기대를 모은다.

박진영은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감독님 마음처럼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마음이 들었다. 캐릭터를 떠나서 이야기가 가진 야생적인 모습들이 있다 보니 어떻게 나올까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는데도 끌리는 마음이 생겼다. 감독님과 만나 대화를 나누다 보니 '이 영화를 안 하면 안 되겠다'라는 마음이 들어 고생하더라도 해보자는 다짐을 하게 됐다. 점점 더 확신이 생겼다"고 회상했다.

이어 파격적인 변신에 나선 소감에 대해 "변신이란 생각은 하지 않았다"며 "인물 두 개를 어떻게 할지 생각하다 보니 부담도 있었는데 부담을 갖기에는 그럴 여유도 없었던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디테일을 잡아나가는 과정이 있었는데 현장에서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동생 역할을 먼저 다 찍을 수 있었고, 이후 형 역할을 연기할 수 있었는데 배려를 많이 받으며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종합] 레이저 제모→빡빡머리…박진영, '갓세븐' 흔적 완벽히 지웠다('크리스마스캐럴')
김 감독은 박진영과 첫 만남에 대해 "처음엔 (박진영이) 꼬질꼬질한 모습이었다"며 "아이돌 활동 때와 달리 자연스러운 모습이 인상적이더라. 선한 얼굴에 승냥이 같은 예민한 얼굴도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진영은 "레이저 제모하기 전에 감독님과 만나서 꼬질꼬질했을 것"이라고 항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영은 “전작과 많이 다른데 비주얼적으로도 캐릭터적으로도 대본대로 갔다. 극 중 머리가 짧아지는 것도 캐릭터가 놓인 환경 자체가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분장도 헤어스타일도 바뀐 것 같다”며 “이미지 변신을 막 하려고 이 작품을 골랐다기보다는 이 캐릭터를 지금이 아니면 못 해볼 것 같다고 생각했다. 미래에는 못할 것들이 있다 보니까 ‘지금 하고 싶은 것을 하자’는 생각으로 선택하자”고 말했다.
[종합] 레이저 제모→빡빡머리…박진영, '갓세븐' 흔적 완벽히 지웠다('크리스마스캐럴')
끝으로 김 감독은 원작과 영화를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원작은 사회에 존재하는 여러 부조리함, 여러 형태의 폭력을 보여줬다. 영화와 원작의 결정적 차이라면 저는 소년에게 한 가닥 구원의 희망을 주고 싶었다. 단순히 괴물로 끝내고 싶지 않았다. 소년들이 자기 힘으로 발을 딛고 살 수 있도록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편 '크리스마스 캐럴'은 오는 12월7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