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배우 조이현이 영화 '동감' 속 상황이라면 자신은 남사친을 좋아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이현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조이현은 무늬 역을 맡았다. 무늬는 2022년에 사는 사회학과 학생으로 첫사랑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있는 인물.
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이날 조이현은 "현실 문제도 있고, 무늬는 극 중 영지(나인우 역)한테 고백 못 하지 않나. 저도 일이 먼저, 사랑을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무늬랑 닮은 점이 있다"고 말했다.

"남사친을 좋아할 수 없다"고 단호하게 말한 조이현. 그는 "친구면 절대 좋아할 수 없다. 만약에 남사친이 절 좋아하게 되면 서운할 것 같다. 왜냐하면 우정이 소중하다고 생각하는데 그걸 깬다면 이별할 수도 있다는 것"이라면서 "우정은 싸우지 않는 이상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연인은 빨리 깨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이현의 연애 스타일은 어떨까. 그는 "무늬와 공통된 부분이 많다. 우정도 우정이지만, 현실 문제에 치여서"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조이현은 노력하는 MZ 세대라고.

조이현은 "저를 MZ 세대의 아이콘이라고 말씀을 많이 해주시는데 저는 뒤처지는 사람 중의 한 명이다. 그래서 노력파다. 요즘 사람들 유행하는 거 무엇인지 일부러 물어보기도 한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을 같이 찍은 친구들이 어리다. 아직도 연락하는 사이다. 어제 VIP 시사회에도 왔다. 제일 많이 연락하는 친구들인데 많이 배우고 있다. 요즘 이런 거 유행하는 거 맞냐고 물어보기도 하고 인싸 포즈도 배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동감'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