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진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여진구가 영화 '동감' 속 90년대 스타일링을 위해 젝스키스 형님들 사진을 찾아봤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서은영 감독,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이 참석했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여진구는 용 역을 맡았다. 용은 1999년에 사는 95학번 대학생이자 사랑을 꿈꾸는 청춘이다.

이날 여진구는 "스타일 같은 경우에는 의상 실장님이라고 해야 하나. 저희 의상 팀이 90년대에도 스타일링을 하신 분들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영화 배경이 된 90년대 스타일링을 위해 젝스키스 형님들 사진 찾아봤다. 그때 당시에 했던 드라마나 시트콤을 찾아보면서 스타일링 했다. 머리도 유행했던 상모 머리라고 해야 하나 그런 걸 하려고 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동감'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