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종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종석이 영화 '데시벨'에서 차은우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데시벨'(감독 황인호)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황인호 감독, 배우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 이상희, 조달환, 차은우가 참석했다.

'소음에 반응하는 폭탄'이라는 독특한 소재의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 역)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역)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극 중 이종석은 폭탄 설계자이자 멘사 출신 해군 대위로 분했다. 그는 뛰어난 두뇌로 '소음 반응 폭탄'이라는 특수 폭탄을 설계, 도심 한복판을 테러의 무대로 삼고 숨 막히는 긴장감을 만들어내는 인물.

이날 이종석은 "모습이 등장하기 전까지는 제 감정을 배제하려고 했다. 제 말투에 특징이 있다 보니까 황인호 감독님께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질문을 했다. 후시 녹음할 때 어떻게 나올지 궁금했었다. 영화상에서 잘 드러나지 않을 정도로 표현을 잘 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차은우와 함께 호흡한 소감에 대해 "같이 연기를 해본 건 처음이었다. 모두가 그렇게 느끼듯이 굉장히 '멋지다', '잘생겼다'는 느낌을 받았다. 연기에 대해 진지한 태도로 임해줘서 저도 같이 긴장하고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데시벨'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