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야릇한 '베드신' 찍은 라미란X정신과 다닌 정일우…파격 변신 '고속도로 가족'


[종합] 야릇한 '베드신' 찍은 라미란X정신과 다닌 정일우…파격 변신 '고속도로 가족'
'고속도로 가족' 배우들이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고속도로 가족’(감독 이상문)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이상문 감독과 배우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이 참석했다.

'고속도로 가족'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텐트를 집, 밤하늘의 달을 조명 삼아 살고 있는 기우(정일우 분)와 가족들이 이미 한 번 마주친 적 있었던 영선(라미란 분)을 다른 휴게소에서 다시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연출과 각본을 겸한 이 감독은 "'고속도로 가족'을 시작할 때 영화의 문구처럼 삶을 여행처럼 살고 싶었지만 걱정과 두려움이 있었다. 영화를 시작한 계기가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캐스팅 라인업에 대해 “라미란 배우님이랑 같이 할 수 있었던 것은 개인적으로 기적적이었다. ‘미인도’ 연출부 때 처음 봤다. 카리스마가 있었다. 라미란 작품을 보면 진짜처럼 만드는 게 있다. 코믹하든 진지한 연기든 진짜로 만든다. 시나리오를 흔쾌히 받아줘서 그때는 기적적이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종합] 야릇한 '베드신' 찍은 라미란X정신과 다닌 정일우…파격 변신 '고속도로 가족'
라미란은 "대본을 받고 흥미로운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심한 듯 흘러가는 아주 일상적인 신들 속에 물 밑에 소용돌이가 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아서 꼭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지금까지 해왔던 작품과는 결이 다르다. 지금까지 즐거움을 드리는 인물을 했다면 영선은 한없이 깊이 들어가는 인물이기도 하고, 제가 그런 면에서 끌렸던 것 같다. 사실 연기를 하면서는 제 연기 결과 잘 맞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평소 호흡, 템포와 잘 맞는 역할이라서 오히려 편안했다"고 밝혔다.
[종합] 야릇한 '베드신' 찍은 라미란X정신과 다닌 정일우…파격 변신 '고속도로 가족'
정일우는 "제가 영화를 찍은 지 10여 년이 지났었는데, 사실 저는 영화를 하면 좀 일반적이지 않은 캐릭터로 오랜만에 다시 인사를 드리고 싶다는 갈망이 있었다. 그러던 중에 '고속도로 가족'이라는 작품을 보고 기우가 가진 이 캐릭터의 힘이 굉장히 강하다는 것을 알았다. 굉장히 어렵고 힘들겠지만, 도전해보고 싶다고 생각해서 이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아픔이 있는 분들은 어떻게 감정을 폭발하는지 알고 싶어서 정신과 의사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말했다.

백현진도 "시나리오를 보면서 다르다고 생각했다. 배우로서의 제 생각만 하면 '잘 걸렸다' 싶더라"고 웃으면서 "'나 이런 작품 해야되는데' 싶었다. 그래서 결정했다"고 웃었다.

백현진은 라미란과 부부 호흡에 관해 묻는 말에 "바로 침대로 들어갔다"라며 웃었다. 라미란은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바로 침대로 들어갔다. 첫 만남부터 베드신을 찍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장에서 처음 뵀다. 제 장점일 수도, 단점일 수도 있다. 처음 만나도 10년 만난 것처럼 대하는데 잘 받아주셔서 불편하지 않게 베드 신을 야릇하게 잘 찍었다"라고 회상했다.
[종합] 야릇한 '베드신' 찍은 라미란X정신과 다닌 정일우…파격 변신 '고속도로 가족'
김슬기는 아역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아이들과 미리 만나서 텐트에서 펼쳐서 그 안에서 자보기도 하고 연습실 공간에서 아이들과 뛰어놀기도 했다”라며 “현장에서 라미란 선배님이 아이들과 잘 놀아주셔서 그 모습이 아름답게 보여서 영상도 몰래 찍고 그랬다. ‘나도 조금 더 분발해야겠다. 어떻게 하면 더 친해질 수 있을까’ 고민했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고속도로 가족'은 오는 11월2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