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차은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아스트로 멤버 겸 배우 차은우가 영화 '데시벨'을 통해 첫 영화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데시벨'(감독 황인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황인호 감독, 배우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 차은우가 참석했다.

'소음에 반응하는 폭탄'이라는 독특한 소재의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 역)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역)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극 중 차은우는 해군 잠수함 음향 탐지 부사관으로 변신한다. 그는 잠수함의 승조원으로서 수중의 음향 정보를 분석하는 인물.

이날 차은우는 "긴장도 많이 되고 떨리기도 한다. 데뷔 후 첫 영화를 멋진 형들, 선배님, 황인호 감독님과 할 수 있게 돼 영광이었다. 기분 좋게 촬영했던 기억이 지금도 난다. 뿌듯하고 설렌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제가 평소에도 어렸을 때부터 많이 TV나 드라마, 영화에서 봤던 선배님들과 해서 영광이었다. 매 순간순간 좋았다"며 웃었다.

이어 "모니터링하는 것부터 리허설하는 것, 말이나 행동 등이 저한테 뜻깊은 시간이었다. 할 때도 형들, 선배님들이 이야기해준 것, 황인호 감독님께서 말해주는 거 하나하나가 뜻깊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래원은 "좋았다. 되게 열심히 한다.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상황적으로 어려운 연기였다. 굉장히 잘 해낸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데시벨'은 오는 11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