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자백' 양신애 역 김윤진 인터뷰
김윤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윤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윤진이 '스릴러 퀸' 수식어에 대해 언급했다.

김윤진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김윤진은 양신애 역을 맡았다. 양신애는 유민호의 무죄를 입증할 승률 최고의 변호사다.

김윤진은 미국 ABC 드라마 '로스트'로 미국 배우조합상 TV 드라마 시리즈 부문 앙상블상을 받았다. 이어 한국과 미국에 오가며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다. 최근 김윤진은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글로벌 시청자와 만났다. 또한 영화 '담보' 우정 출연을 제외하면 2017년 '시간위의 집' 이후 5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김윤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윤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윤진에게 '스릴러 퀸'이라는 수식어를 안겨준 건 영화 '세븐 데이즈'다. 이날 김윤진은 "저는 스릴러물을 좋아한다. 대본을 읽었을 때 한 작품을 결정하는 건 특히 영화는 시나리오가 가장 중요하다. 개인적인 취향이 그렇다 보니까 이쪽 장르를 선택하는 것 같다. 의식하는 건 절대 아니다"고 말했다.

김윤진은 "'스릴러 퀸'은 너무"라며 손사래 쳤다. 그는 "최근 지섭 씨가 자기의 별명이 '소간지'라는 걸 즐긴다고 하더라. 저도 어느 정도 '스릴러 퀸'이라는 수식어를 즐길 수 있는 날이 오겠지만, 아직은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또한 김윤진은 "지섭 씨가 '자백'을 통해 스릴러 처음 시작했는데 잘 나왔다. 지섭 씨한테 앞으로 스릴러 많이 대본 많이 들어올 거 같다고 했다. 앞으로 '스간지'가 되지 않을까. 스릴러 간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윤진은 "우리끼리 호호호 웃었다. 지섭 씨가 되게 좋아하더라. 저도 언제인지 모르겠지만, 언젠가 '스릴러 퀸'이라고 하면 '어, 그럼요'라고 할 날이 오지 않을까"라며 웃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