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20세기 소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노윤서.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9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20세기 소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노윤서.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노윤서가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9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20세기 소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방우리 감독과 배우 김유정, 변우석, 박정우, 노윤서가 참석했다.

김유정은 절친의 첫사랑을 위해 사랑의 큐피트가 된 나보라 역을 맡았다.변우석은 백현진의 절친이자 보라의 집중공략 대상인 풍운호를 연기했다. 박정우는 연두의 첫사랑이자 우암고등학교 킹카 백현진으로 분했다. 노윤서는 심장 수술을 받기 위해 외국으로 출국을 앞두고 백현진에게 푹 빠져버린 소녀 김연두 역으로 출연한다.

노윤서는 “저는 오디션을 통해 하게 됐다. 대본을 읽었을 때 각 인물들에 감정이입이 되면서 재밌었다. 그 시대 특유의 분위기가 담겨있었고 풋풋했다. 연두 역할로 확정됐을 때 행복했다”고 출연 과정을 밝혔다.

첫눈에 반해본 경험이 있냐는 물음에 노윤서는 “없어서 찾아보기도 했다. 생소한 감정이라 오히려 ‘이게 뭐지?’라는 그 느낌을 살려서 연기했다”고 답했다.

방 감독은 “오디션에서 가장 마지막에 등장했다. 저는 연두를 캐스팅할 때 김유정과 찐친 케미가 있는 배우를 찾고 싶었다. 노윤서가 들어왔을 때 그림이 그려졌다”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나중에는 두 배우가 친해져서 눈만 마주쳐도 울고 그랬다”고 전했다.

노윤서는 배우들 간 케미를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에 “21세기 신조어로 답해도 되겠냐”며 “알잘딱깔센. 알아서 잘 딱 깔끔하고 센스있게”이라고 말했다.

'20세기 소녀'는 어느 겨울 도착한 비디오 테이프에 담긴 1999년의 기억, 17세 소녀 보라가 절친 연두의 첫사랑을 이뤄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하며 벌어지는 첫사랑 관찰 로맨스. 오는 21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