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데시벨' 이종석 스틸
/사진=영화 '데시벨' 이종석 스틸


배우 이종석이 영화 '데시벨'(감독 황인호)을 통해 테러의 비밀을 손에 쥔 폭탄 설계자로 변신한다.

19일 배급사 (주)마인드마크는 '데시벨' 속 이종석 스틸을 공개했다.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 역)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역)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극 중 이종석이 연기한 폭탄 설계자이자 멘사 출신 해군 대위는 뛰어난 두뇌로 소음 반응 폭탄이라는 특수 폭탄을 설계, 도심 한복판을 테러의 무대로 삼고 숨 막히는 긴장감을 만들어내는 인물. 이종석은 등장과 동시에 존재감을 선보일 뿐만 아니라 테러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과 쫓고 쫓기는 구도로 팽팽한 대립을 형성해 몰입감을 높일 예정.

또한 소음 반응 폭탄을 이용해 수많은 인파가 모인 도심 곳곳에서 아슬아슬한 상황을 만들어내고, 피할 수 없는 선택지를 제시해 타깃을 궁지에 몰아넣는 등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높은 속도감의 전개를 선보일 전망이다.

이종석은 '데시벨'에서 지금껏 선보인 적 없는 모습의 새로운 캐릭터를 구축, 새로운 모습으로 또 한 번 관객의 마음을 훔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연출을 맡은 황인호 감독은 이종석에 대해 "촬영이 시작된 순간, 고양이가 호랑이가 된 듯 돌변하는 연기력에 현장에 있던 모두가 얼어버렸다. 무척 중요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고 보는 이를 설득한다"고 극찬했다.

한편 '데시벨'은 오는 11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