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사진=텐아시아 DB
소지섭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소지섭이 영화 '자백'을 통해 호흡을 맞춘 김윤진, 나나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윤종석 감독,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가 참석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소지섭은 유민호 역을 맡았다. 유민호는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다.

이날 소지섭은 호흡을 맞춘 김윤진, 나나에 대해 애정을 드러냈다. 먼저 김윤진에 대해서는 "베테랑이시기도 하고 잘하신다. 끊임없는 노력을 하신다. 틀리지 않게 하기 위해 대본을 통째로 외우시기도 한다. 감정 조절을 1부터 10까지 순간순간 감독님이 원하는 정세에 맞춰서 하는 거 보고 좋은 작업을 받았다. 리허설을 많이 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나나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같은 상황에서 다른 감정을 연기 해야 하는 부분이 많았다. 빠르고 센스 있게 자기화 시키는 데 깜짝 놀랐다. 센스 있는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