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사진=텐아시아 DB
나나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나나가 영화 '자백'을 연출한 윤종석 감독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윤종석 감독,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가 참석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나나는 김세희로 분했다. 김세희는 밀실 살인 사건의 키를 쥔 인물.

이날 나나는 "대본 숙지는 기본적으로 열심히 했고 준비를 많이 해갔다.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고 (소지섭) 선배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상반된 감정을 동일한 장소에서 연기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 신에서 첫 리허설 테이크를 갔을 때 윤종석 감독님이 저한테 '리허설이니 자유롭게 동선 등 짠 거 다 잊어버리고 하고 싶은 대로 해봐', '자유롭게 어떤 소리도 좋으니 마음대로 해봐라', '다 따라가 줄게'라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나나는 "그때 당시에 저는 지금보다 경험이 적었고, 그게 조금 두려웠지만, 윤종석 감독님이 이야기를 해주셔서 저만의 연기 틀이 있었는데 처음으로 그 틀을 망치로 깰 수 있게 망치를 쥐여준 분이 아닐까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