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사진=텐아시아 DB
나나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나나가 영화 '자백'을 통해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와 또 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윤종석 감독,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가 참석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나나는 김세희로 분했다. 김세희는 밀실 살인 사건의 키를 쥔 인물.

나나는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를 통해 매력을 자랑했다. '글리치'에 이어 '자백'을 통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

이날 나나는 "의도치 않게 동시에 공개, 개봉하게 됐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게 좋은 점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자백'의 김세희는 '글리치'와는 상반된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희는 차가우면서도 도시적이다. 반대로 안쓰럽고 여성스럽고 보호해주고 싶은 여성적인 부분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 윤종석 감독님께서 잘 만들어주셨고, 표현해주신 것 같다. 영화를 보고 개인적으로 더 아쉬운 부분도 있었지만 잘 나온 거 같아 다행이다. 관객도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