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진 /사진=텐아시아 DB
김윤진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윤진이 영화 '자백'으로 소지섭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윤종석 감독,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가 참석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김윤진은 양신애를 연기했다. 양신애는 유민호의 무죄를 입증할 승률 최고의 변호사다.

이날 김윤진은 소지섭과의 호흡에 대해 "리딩이 유독 많았다. 만날 기회가 있었다. 동선 리허설도 할 기회가 있었다. 준비된 느낌이 있었다. 호흡을 맞추는 데는 어떻게 보면 빠르게 현장에서 딱 붙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리허설 통하지도 않고 현장에서 그날 그때 느꼈던 감정들, 새로운 감정들을 느꼈을 때 스릴을 느꼈다. 영화처럼 경직된 상황으로 긴장된 상태로 찍었다. 클로즈업 들어갔을 때 눈 밑까지 떨리더라. 현장에서 긴장감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 워낙 좋은 파트너를 만나서 하루하루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