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멤버' 80대 노인 필주 역 이성민 인터뷰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송중기, 임시완, 남주혁 등과 함께 케미를 뽐냈던 '브로맨스 전문' 배우 이성민이 80대 노인으로 변신했다. 바로 영화 '리멤버'를 통해서다.

'리멤버'(감독 이일형)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 역)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 역)의 이야기.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은 "저는 브로맨스만 한다. 브로맨스 전문이다. 상대 배우 복이 많았던 것 같다"며 웃었다. 드라마 '미생'에서는 임시완과 다음 달 방송되는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는 송중기와 영화 '리멤버'에서는 남주혁 등까지. 젊은 남자 배우들과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였던 그다.

'리멤버'에서 이성민은 80대 노인으로 변신해 20대 청년 남주혁과 버디 무비를 완성했다. 그는 남주혁과의 호흡에 대해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서로 일부러 가까워지려고 노력한 적은 없었다. 처음 만날 때부터 편했다. 어리게 느껴지지 않더라"고 설명했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어 "임시완과 나이 차가 어떻게 되냐고 물었더니 임시완이 훨씬 많더라. 임시완은 지금 봐도 아기 같다. 주혁이는 덩치가 있어서 그런지 그런 느낌이 안 들었다. 그런 지점이 주혁 군과 앙상블 만드는 데 도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성민은 '리멤버'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역사적인 이야기에 대해 큰 의미 가지고 시작하지는 않았다. 이야기가 좋았고, 캐릭터가 할 만하겠다 싶었다. '재밌겠는데'라는 생각했다. 역사적 신념으로 한 건 아니다"라며 "평소에도 늘 그런 생각을 했다. 평소에도 '젊은 세대와 기성세대 간의 화합할 수 있는 게 없을까?'라는 생각했다. 또 노인 세대와 젊은 세대가 같이 갈 수 없을까 그런 생각을 했다. 마침 '리멤버'가 무의식적으로 작용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극 중 이성민은 필주 역을 맡았다. 필주는 가족을 앗아간 친일파들에게 복수를 완성해야 하는 알츠하이머 환자다. 특히 이성민은 영화 러닝 타임 내내 80대 노인 분장을 하고 있다. 이성민이 연기한 캐릭터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캐릭터이기도 하다.

이성민은 "'검사외전'에 이어 이일형 감독과 재회했다. 무엇보다 '왜 나를?', '그 나이대 배우를 써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했다. 아무리 영화라도 리얼리티가 있지 않나. 그 지점에 관해 이야기를 했다"며 "연세가 많은 박근형 선생님 등과 함께 섰을 때 제 분장이 이질감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테스트를 많이 했다. 처음에는 시간이 오래 걸렸다. 그리고 제가 이마에 보기보다 주름이 없다. 여러 시행착오를 겪은 끝에 분장을 완성했다"고 했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필주를 연기하면서 무의식적으로 걸음걸이 등이 바뀐 이성민. 그는 촬영하면서 디스크로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이성민은 "본능적으로 그랬던 것 같다. 무의식적으로 행동을 느리게 했나 보더라. 촬영 전부터 무의식중에 노인이 되어야겠다는 게 잠재돼 있었나 보더라. 평소에 이상한 자세로 다녔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 때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그렇게 그렇게 다녔다. 촬영 중반쯤 되니까 목이 불편하기 시작했다. 촬영 끝나고도 한참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현장에 지압이나 마사지하는 분을 불러주셨는데 나보다는 다른 스태프들을 해주시더라. 저는 지압을 하면 안 되는 몸이라서 간단한 스트레칭만 시키더라"고 했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은 "병원에 가지 않았다. 시간이 지나니까 괜찮아졌다. 사실 노인 연기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나 보더라.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도 하다 보니 평소에도, 무의식중에 그랬던 것 같다. 메소드 연기인지 잘 모르겠다. 연기할 때 말고는 빨리 빠져나오려고 하는데 그게 잘 안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성민은 "'공작' 때 잠을 못 잘 정도로 후회스러웠다. 다음날 그 신을 마무리하고 해결을 찾으면서 '혼자만의 것이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깨달았다. 내가 부족한 부분이나 상대 배우나, 감독이 나를 돕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협업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감독한테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요즘은 편해진 것 같다. 예전에는 혼자 해결 해야 한다는 게 숙제 같았고, 시험 같았다. 그 후로 현장이 편해졌다. 내가 부족한 지점이 드러나도 협업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