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성민이 영화 '리멤버'에서 호흡을 맞춘 남주혁에 대해 언급했다.

이성민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 역)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 역)의 이야기.

극 중 이성민은 필주 역을 맡았다. 필주는 가족을 앗아간 친일파들에게 복수를 완성해야 하는 알츠하이머 환자다.

이날 이성민은 남주혁과의 호흡에 대해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서로 일부러 가까워지려고 노력한 적은 없었다. 처음 만날 때부터 편했다. 어리게 느껴지지 않더라"고 설명했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성민 /사진제공=(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어 "임시완과 나이 차가 어떻게 되냐고 물었더니 임시완이 훨씬 많더라. 임시완은 지금 봐도 아기 같다. 주혁이는 덩치가 있어서 그런지 그런 느낌이 안 들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성민은 "평소에 맞춰 봐야 하거나 손 신호(핸드 셰이크)할 때도 따로 연습하자고 시간을 내지 않았다. 의자에 앉아서 하기도 하고, 언제든 맞춰 볼 수 있는 그런 분위기였다"고 했다.

또한 "그런 지점이 주혁 군과 앙상블 만드는데 도움 되지 않았나 싶다. 저는 브로맨스만 한다. 저는 브로맨스 전문이다. 상대 배우 복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해 다시 폭소케 했다.

남주혁은 오는 12월 군입대를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성민은 "다가는 군대인데"라며 "잘 적응 할 거 같다. 건강하고 무사히 마치고 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한편 '리멤버'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