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조이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진구, 조이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여진구와 조이현이 원작 '동감'에 대한 부담감보다 잘 해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서은영 감독, 배우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이 참석했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여진구는 용 역을 맡았다. 용은 1999년에 사는 95학번 대학생이자 사랑을 꿈꾸는 청춘이다.

이날 여진구는 "원작을 알고 있었고, 봤었다. 제가 좋아하는 작품이었다. '동감' 시나리오 처음 봤을 때 '동감'이라는 제목을 보고 '내가 알고 있는 영화인가?' 싶었다. 그런데 맞더라"고 말했다.

이어 "원작 속 남녀도 바뀌어있고 시대상도 99년과 22년 요즘 제 또래 친구들이 가지고 있는 역할들이 잘 담겨 있어 놀랍더라. 원작이 좋은 작품이고 제가 사랑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저희가 어떤 부담이라기보다는 더 잘하고 싶고, 우리 '동감'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의욕이 생겼다. 긍정적인 부분이었다. 행복하게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조이현 역시 "저는 대본을 받고 '동감'이라는 작품을 처음 접하게 됐다. 제가 좋아하는 느낌의 영화였다. 이 작품에 대해 부담감보다는 더 잘 해내고 싶었고, 저희의 색깔로 새롭게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힘을 보탰다.

한편 '동감'은 오는 11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