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이일형 감독, 이성민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남주혁, 이일형 감독, 이성민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리멤버'를 연출한 이일형 감독이 영화 촬영 당시 아프지 않았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G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이일형 감독, 배우 이성민, 남주혁이 참석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 역)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 역)의 이야기.

특히 '리멤버'는 '검사외전' 감독과 각본을 맡은 이일형 감독이 각본을 쓰고 두 번째 연출하는 영화다. 복수극의 모든 통념을 깨고 나아가는 '리멤버'에 전공 분야 버디 케미를 녹여내어 한층 더 다채로운 재미 속으로 관객을 초대할 예정.

이날 이일형 감독은 "'검사외전' 이후 6년 만에 '리멤버'를 개봉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 개봉이라는 날짜를 놓고 보니까 ' 검사외전' 이후로 시간이 많이 지났다. '검사외전'은 데뷔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리멤버'는 두 번째 영화고, 새로운 영화 작업을 하긴 했지만, 연출이 편하다는 건 아니다. '검사외전'을 찍을 때는 많이 아팠다. 몸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일형 감독은 "이번 영화는 크게 아프지 않고 촬영했다. 그래도 기술적으로 나아지지 않았나 싶다. (아픔을) 이겨내는 부분과 관련해 연출에 대한 짐을 이겨낸 거 같다"고 전했다. 또한 "영화를 찍는 건 힘들다"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리멤버'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