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우석 /사진제공=바로엔터테인먼트
변우석 /사진제공=바로엔터테인먼트


배우 변우석이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 속 멜로 눈빛을 장착할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혔다.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된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 오픈 토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방우리 감독, 배우 김유정, 변우석, 박정우, 노윤서가 참석했다.

'20세기 소녀'는 어느 겨울 도착한 비디오테이프에 담긴 1999년의 기억, 17세 소녀 보라(김유정 역)가 절친 연두(변우석 역)의 첫사랑을 이루어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드를 자처하며 벌어지는 첫사랑 관찰 로맨스.

특히 '20세기 소녀'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뿐만 아니라 그 외의 플랫폼에서 방영될 화제의 드라마 시리즈를 월드 프리미어 혹은 아시안 프리미어로 미리 선보이는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이날 변우석은 "일단 와보고 싶었던 부산국제영화제에 다름 아닌 저의 영화로 왔다는 게 설렜다. 같이 관객과 함께 호흡을 할 수 있어 이 순간이 감사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축복받았다는 생각으로 즐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변우석은 극 중 '멜로 눈빛'을 선보인다. 그는 "(함께한) 배우들이 귀엽고 다 아름다웠다. 그 (멜로) 눈빛이 자동으로 나오게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준비를 위해) 멜로 영화를 많이 봤다. 멜로를 해야 하니까 일부러 눈빛 장착이라고 해야 하나. 최대한 노력을 하려고 (멜로 영화를) 많이 봤다. 개인적으로는 재밌게 잘 담겼나. (준비하면서) 멜로 영화를 보길 잘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20세기 소녀'는 오는 2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