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중화권 배우 양조위가 한국 영화 출연 희망을 비롯해 할리우드 진출 과정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양조위의 말을 듣기 위해 취재진은 약 300석 규모를 가득 메웠다. 특히 질의응답 시간에는 경쟁이 치열할 정도. 양조위가 직접 질문자를 선정하기도 했다.

6일 오전 11시 부산 해운대구 우동 KNN타워 KNN시어터에서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양조위,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은 한 해 동안 아시아 영화 산업과 문화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 영화인에게 수여된다. 수상자는 영화 '비정성시', '중경삼림', '해피 투게더', '화양연화', '무간도' 등 유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홍콩 영화를 이끌고 아시아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양조위로 선정됐다.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날 양조위는 "이 상을 받게 돼 매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많이 와봤다. 보면 볼수록 달라진 점이 많다. 부산 도시 자체가 예전보다 현대화로 발전됐다. 높은 건물도 많이 생겼다. 호텔에서 아래로 내려다봤을 때 바닷가도 예뻐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조위는 "현실 생활에서도 다양한 캐릭터도 많다. 안 해본 것도 많다. 딱히 해보고 싶은 캐릭터라기보다는 안 해본 거 해보고 싶다. 최근 들어 이런 생각을 많이 들었다. 저는 방송국 출신이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찍는 것부터 데뷔했다. 최근 들어 드라마를 찍으면 어떨까 기분이 궁금하다. 드라마 배우로 데뷔했던 시절부터 저를 좋아했던 팬들이 많다. 그 팬들도 그런 저의 모습을 궁금해할 것 같아서 드라마를 도전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올해 한국 나이로 환갑인 양조위는 "지금 정도 어느 정도 나이가 들었으니까 젊은 나이에 할 수 없는 나이 든 역할에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양조위는 "배우라면 다양한 역할에 도전하고 싶어 한다. 저도 똑같다. 저한테는 아쉽게도 악역 대본은 많이 안 들어오더라. 저는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꼭 악역이라기보다 복잡한 역할, 배경 등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역할도 관심이 있다. 연쇄살인마 캐릭터에 도전도 하고 싶다. '샹치'는 처음에 역할 악인이고 악역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하다 보니 그렇지 않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양조위는 한국 콘텐츠에 관심이 많다고. 그는 "요즘 한국 연예계를 보면 기쁘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저는 한국과 오랜 인연을 갖고 있다. 20여 년 전부터 영화 홍보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는 "부산국제영화제의 경우 제2회부터 참여해 이번이 네 번째다. 한국 영화 같은 경우 '올드 보이', 전도연 배우, 송강호 배우의 작품들을 즐겨봤다. 한국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은 배우로 전도연, 송강호를 꼽았다.

양조위는 오는 7일 영화의 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핸드 프린팅 및 오픈 토크 '양조위의 화양연화'를 개최한다. 특별 기획전에서 선보이는 영화 6편을 직접 선정했다. 양조위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선정했다. 제가 좋아하는 감독님들의 작품도 많다. 많이 봐달라. 더 찾고 싶은데 못 찾은 것도 있다. 데뷔한 지 얼마 안 돼서 찍은 영화 '배정도시'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이번에는 6편만 골라봤다"고 설명했다.

또한 "젊은 팬층이 많은 줄 몰랐다. 이번에 오니까 젊은 팬층이 많더라. 특별 기획전 영화 선정할 때 고려를 못 했다. 한 분에게 편지를 받았는데 오히려 저의 최근 작품을 보고 좋아하기 시작해서 예전 작품을 본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조위에게 젊은 층이 대거 양성된 건 마블 영화 '샹치' 덕분이다. 그의 눈빛이 많은 이를 사로잡았기 때문. 이와 관련해 양조위는 마블 영화로 할리우드 진출을 한 것에 대해 "마블 '샹치'로 미국 진출이라기보다는 인연이라고 생각한다. 인연이 나타나면 미국이 아니라도 한국, 일본, 대만 등 어디든 갈 의향이 있다. 작품이 나타나는 게 인연이고 타이밍이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양조위는 "인연이 나타나면 어디든 갈 마음이 있다. '샹치'는 사실 비밀처럼 준비 과정에서 나에게 많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샹치' 감독님과 전화 한 통을 했다. 통화를 하면서 감독님의 진심을 많이 느꼈다. '이 사람을 믿어도 되겠다'고 해서 도전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양조위는 "배우라면 자기 작품을 다양하고 많은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 있기 마련이다. 저 역시 글로벌한 관객에게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었다"며 "언어는 가장 큰 문제다. 언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언제든지 한국 콘텐츠에도 도전할 마음이 있다. 전도연, 송강호 배우를 좋아한다. 기회가 된다면 함께 한국 영화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조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