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해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해일, 탕웨이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남녀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특히 '헤어질 결심'은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5관왕에 올랐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호텔에서 제31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사회는 배우 김남길, 최수영이 맡았다.
김한민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한민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 올해로 31회째를 맞았다. 올해 부일영화상은 지난해 8월 11일부터 올해 8월 10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 215편을 대상으로 16개 부문에서 시상했다.

이날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남녀주연상 등 5관왕에 올랐다. 박찬욱 감독은 현재 차기작 촬영으로 인해 해외에 체류 중이다. 이에 영상으로 소감을 대신했다.
변요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변요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찬욱 감독은 "감사드린다. 박해일, 탕웨이 배우가 주연상을 받지 못한다면 저도 작품상을 거부할까 한다"며 "여러분께서 이 영상을 보고 계신다면 두 배우가 상을 받았다는 뜻이 되겠다. 고맙다. '헤어질 결심'은 각본을 완성하기도 전에 캐스팅을 할 수 있었던 그런 사치를 누릴 수 있었던 작가, 감독으로서 배우를 정해놓고 구상한다는 사치를 누릴 수 있었던 유일한 영화"라고 전했다.

최우수 감독상은 '한산: 용의 출현'의 김한민 감독이 받았다. 김한민 감독은 "코로나를 극복하면서 이 자리에 와주셔서 영광스럽게 받게 돼 뜻깊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 이후로 8년 만에 제가 다시 연출로서 돌아온 작품"이라며 "앞으로 영화를 여러 편 만들어가겠지만, 아무쪼록 한국 영화가 올해를 딛고 일취월장하는, 그래서 더 세계로 뻗어나가는 원년의 시기가 되길 바란다. 이런 상을 저에게 주셔서 많은 쟁쟁한 한국 영화 작품들이 있는데 더욱더 영광스럽게 받겠다"고 말했다.
임시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시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헤어질 결심'의 박해일과 탕웨이가 남녀주연상을 차지했다. 박해일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부일영화상이 배우로서 첫 수상이다. 탕웨이 씨, 이정현 씨, 고경표 씨, 김신영 씨 등 많은 배우와 이 상을 공유하고 싶다. 부족한 모습을 메꿔준 스태프, 제작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탕웨이는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으로 선정해주셔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정말 감사하다. 이번 영화에 참여하게 해주신 박찬욱 감독님과 최고의 대본을 써준 정서경 작가님에게 감사하다"며 "박해일 배우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 이 영화를 함께해준 스태프 여러분들에게도 감사하다. 저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많이 만들어 줬다. 휴대 전화에 아직 저장돼 있다. 여러분의 지지와 한국 팬들의 지지에 감사하다. 앞으로 영화를 만든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수경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수경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연상은 영화 '비상선언'의 임시완과 '기적'의 이수경이 차지했다. 임시완은 "앞으로 대단한 한국 영화, 한국 콘텐츠가 더욱더 부흥할 수 있는데 조금이라도 이바지 될 수 있는 개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이수경은 "좋은 배우, 대단한 배우와 연기할 수 있어 좋았다.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인간적으로 알게 돼 기쁘다. 제 인생에 '기적'이라는 영화가 한 줄 적힐 수 있어서 영광이고 행복하다"고 했다.

올해의 스타상은 '한산: 용의 출현'의 변요한과 '브로커'의 이지은(아이유)의 몫이었다. 변요한은 "해의 스타상이라니, 연기상으로 노미네이트 됐을 때 떨어졌다. 연기보다 인기에 더 집중하겠다"며 "안성기 선배님의 쾌유 바란다. 다들 고생하셨다. 존경하고, 저는 하던 대로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성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성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지은은 예정된 스케줄로 인해 영상으로 소감을 대신했다. 이지은은 "올해 첫 장편 영화 데뷔작으로 '브로커'에 참여하면서 존경하고 감사한 선배님들과 감독님, 많은 스태프와 좋은 추억과 배움의 시간을 가졌다"며 "이렇게 올해의 스타상인 큰 상을 받게 돼 '브로커' 팀에게 감사하다. 이 상을 받게끔 열심히 불철주야 투표를 해주신 유애나에게도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생애 단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의 영광은 '좋은 사람'의 이효제와 '십개월의 미래'의 최성은에게 돌아갔다. 먼저 이효제는 건강상의 문제로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영광스러운 자리에 참석 못해서 죄송하다. 상주셔서 감사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대신 전해왔다.

최성은은 "'십개월의 미래'를 4년 전에 '찍었는데, 지금도 모르는 게 많다. 부족한 것도 많다. 지금보다 더 모르고 부족했던 때에 찍었던 영화다. 개인적으로 민망하다. 하지만 이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는 건 저희 영화를 위해서 고생하신 스태프들 덕분인 것 같다"며 "특히 남궁선 감독님 감사드린다. 배우, 스태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욱더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수상자(작) 리스트▲최우수작품상=헤어질 결심(박찬욱 감독)
▲최우수감독상=김한민 감독(한산: 용의 출현)
▲유현목영화예술상=이란희 감독(휴가)
▲남우주연상=박해일(헤어질 결심, 감독 박찬욱)
▲여우주연상=탕웨이(헤어질 결심, 감독 박찬욱)
▲남우조연상=임시완(비상선언, 감독 한재림)
▲여우조연상=이수경(기적, 감독 이장훈)
▲신인감독상=이정재(헌트)
▲신인남자연기상=이효제(좋은 사람, 정욱)
▲신인여자연기상=최성은(십개월의 미래, 남궁선)
▲남자 올해의 스타상=변요한(한산: 용의 출현, 감독 김한민)
▲여자 올해의 스타상=이지은(브로커,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각본상=정욱(좋은 사람, 감독 정욱)
▲촬영상=김지용(헤어질 결심, 감독 박찬욱)
▲음악상=조영욱(헤어질 결심, 감독 박찬욱)
▲미술·기술상=정성진, 정철민(한산: 용의 출현, 감독 김한민)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