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동감' 여진구 스틸
/사진=영화 '동감' 여진구 스틸


배우 여진구가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을 통해 청춘 매력을 발산한다.

5일 배급사 CJ CGV(주)는 영화 '동감' 속 여진구의 스틸을 공개했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5년 영화 '새드무비'로 데뷔한 여진구는 17년간 다양한 장르의 영화, 드라마에 출연하며 믿고 보는 20대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엘리트 호텔리어와 호텔 사장의 애틋한 로맨스를 그린 '호텔 델루나', 왕이 된 광대 하선의 이야기를 그린 '왕이 된 남자', 두 남자의 팽팽한 심리 추적 스릴러를 그린 드라마 '괴물' 등을 통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사진=영화 '동감' 여진구 스틸
/사진=영화 '동감' 여진구 스틸
이처럼 장르 불문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여진구가 청춘 로맨스의 귀환을 알리는 영화 '동감'에서 1999년에 사는 95학번 대학생 용으로 분해 사랑을 꿈꾸는 청춘의 모습을 스크린에 선보인다.

공개된 스틸은 설렘이 가득한 표정을 숨김없이 드러내고 있는 용의 모습이 돋보인다. 1999년의 시대적 감성이 느껴지는 학생회관 앞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는 용의 순수한 모습에서 설렘이 엿보인다.

또한 신입생 한솔(김혜윤 역)을 향해 밝게 미소 짓는 용의 표정은 그와 한솔이 보여줄 풋풋한 로맨스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용으로 분한 여진구는 "요즘 또래 친구 같은 인물이다. 사랑에 있어서는 굉장히 솔직하고 사랑꾼"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동감'은 오는 11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