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장유정 감독이 영화 '정직한 후보2'에 특별출연한 윤두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2'는 진실의 주둥이 주상숙(라미란 분)이 정계 복귀를 꿈꾸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 2020년 개봉한 '정직한 후보'의 후속작.

장유정 감독은 2017년 '부라더', 2020년 '정직한 후보', 2022년 '정직한 후보2'까지. 관객들에게 무해한 웃음을 전하기 위해 벌써 세 번째 코미디 영화를 연출하게 됐다. 특히 '정직한 후보'에 이어 2년 만에 속편으로 컴백한다.

윤두준은 극 중 '영 앤 리치' 건설사 대표 강연준을 연기한다. 강연준은 속을 알 수 없는 냉철한 표정과 온화한 말투로 주상숙을 비롯한 강원도청 인물들을 쥐락펴락하는 인물.
윤두준 /사진제공=NEW
윤두준 /사진제공=NEW
이날 장유정 감독은 윤두준의 캐스팅 과정에 대해 들려줬다. 그는 "'정직한 후보2' 전에 공연에서 캐스팅해 보고 싶었다. 그래서 접촉을 많이 했다. 그런데 거기서 잘 안됐었다. 공연 캐스팅을 해보고 싶었던 그 배우에게 제가 보기에는 여러 가지 얼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두준 배우는 드라마 안에서는 선하고 MZ 세대를 대변하는 솔직한 남성으로 나왔다. 이상하게 '아니야. 저 배우 박해일 선배님처럼 여러 가지 얼굴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 공연 캐스팅할 때 다른 느낌으로 해보고 싶었는데 그 당시에 공연 생각 없었는지 접촉 안 됐다"고 덧붙였다.

장유정 감독은 "'정직한 후보2'는 안타고니스트가 다른 영화에 비해 서사를 길게 보여줄 수 있는 영화가 아니다. 그렇게 되면 무거워져 버린다. 짧지만 굵게 나왔으면 좋겠더라. 원래 나이 많은 여성, 젊은 여성으로도 했었다. 그런데 젊은 남성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한 게 어느 사진 한 장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장유정 감독이 본 사진은 30~40대 젊은 CEO들이 모여서 치킨에 맥주를 마시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동안 보지 못했던 느낌을 받았던 장유정 감독은 "세상이 달라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강연준이라는 캐릭터는 아주 악의 평범함이 뿌리에 박혀있는 인간형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신자본주의에 매몰된 인간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안 될 거라고 생각하고 윤두준 배우에게 줬다"고 했다.

또한 "회차도 짧고 자기 역할이 깊지 않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 않나. 그런데 윤두준 배우는 악역 첫 도전인데도 흔쾌히 굉장히 빨리하겠다고 하더라. 감동스러웠던 건 회차가 5회차였는데 리딩만 여섯 번을 한 것 같다. 5회차 출연이었는데도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오더라. 5회차 안에 들어가지 않는 한 컷 때문에 지방에 왔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장유정 감독은 "한 번도 생색을 내지 않았다. '이 사람이 정말 선하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던 일화가 있다. 윤두준 배우 표정이 어떠냐면 난처한 표정이다. 화가 나거나 불안한 해도 다 난처한 표정이다. '잘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인상 쓰라고 하면 어색해하더라. 노력은 하는데 어색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어색하다고 하는 게 맞다고 했다. 괜찮다고 해보라고 했다. 정말 어렵게 본인이 연기하고 있다고 생각한 게 한 컷이 있다. 마지막 장면인데, 경찰에 출두해서 화면에 걸어 들어가서 조사받는 장면이다. 실제로 경찰청에서 찍은 장면이 아니고 고등학교에서 찍었다. 그때 여고생 2명이 지나가다가 윤두준 배우를 발견했다. 촬영 중이라 그때 학생들을 못 나가게 하고 있었다. 그 여고생 2명이 윤두준 배우에게 사인받고 싶어 해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했다.

장유정 감독은 "그때 윤두준 배우 스케줄이 꽉 끼어있는 날이었다. 예를 들면 여섯 시가 되면 바로 가야 했다. 봉고차 문을 열고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윤두준 배우는 컷 오케이 사인을 받은 뒤 여고생 2명에게 사인해주려고 뛰어가더라. 이렇게 진심인 사람이 이 역할을 하느라 고생했겠구나 싶더라. 정말 잘해줬다. 나름대로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2'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