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장유정 감독이 영화 '정직한 후보2'에서 호흡을 맞춘 라미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2'는 진실의 주둥이 주상숙(라미란 분)이 정계 복귀를 꿈꾸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 2020년 개봉한 '정직한 후보'의 후속작.

장유정 감독은 2017년 '부라더', 2020년 '정직한 후보', 2022년 '정직한 후보2'까지. 관객들에게 무해한 웃음을 전하기 위해 벌써 세 번째 코미디 영화를 연출하게 됐다. 특히 '정직한 후보'에 이어 2년 만에 속편으로 컴백한다.

이날 장유정 감독은 "라미란 배우 연기야 뭐 워낙 정평이 나 있다. 말할 것도 없다.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어떻게 저렇게 연기를 하지, 어떻게 저렇게 표현하지 하는 순간이 있다"고 말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2'를 연출한 장유정 감독 /사진제공=NEW
이어 "진짜 아이디어가 빗방울처럼 많다. 생각했던 거 상상 이상으로 감독 입장에서는 허를 찌른다. '어떻게 연결해야 하지?', '판단을 어떻게 해야 하지?'라고 생각할 때가 있다. 그런데 작품이나 캐릭터를 망가뜨리는 방식은 절대 아니다. 감독이 고민하고 계산하는 거 보다 연기의 영역이 넓다"고 덧붙였다.

장유정 감독은 "다행히 두 번째 작업해서 구상을 할 수 있어서 그런 점이 도리어 어떻게 보면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사람이다. 뇌를 계속 자극한다. 저 다른 곳에서 게으르게 할 수 없고, 게으르다는 소리를 안 들어봤다. 라미란 배우는 본인이 게으르다고 이야기하는데 다른 사람한테는 필요한 영감을 준다. 부담스럽지 않게 극을 끌고 갈 수 있도록 한다"고 했다.

또한 "라미란, 김무열 배우의 케미는 역대급이라고 생각한다. 영화 시리즈물이 많지만, 공연도 잘 되면 자주는 못 하지만 많이 한다. 예를 들어 내년에 제가 '그날들' 10주년 공연한다. 맨날 했던 배우들과 같이하는 경우 많다. 거기서 나오는 케미도 쏠쏠하다. 그런데 라미란 배우와 김무열 배우는 그 케미와 다르다"고 밝혔다.

장유정 감독은 "두 사람은 정말 티키타카가 잘 맞는다. 인간적인 캐릭터가 잘 맞는 것 같다. 둘 다 신중하다. 둘만 신중하면 진지해질 수 있을 텐데 윤경호 배우가 있으니까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세 명이 만나면 재밌더라. 서로 자기 것만 하는 게 아니라 연기에 도움이 되겠다 싶으면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더라 그런 면에서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정직한 후보2'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