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 /사진제공=NEW
김무열 /사진제공=NEW


배우 김무열이 영화 '정직한 후보2'에서 호흡을 맞춘 라미란에 대해 언급했다.

김무열은 오전 27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직한 후보2'는 진실의 주둥이 주상숙(라미란 분)이 정계 복귀를 꿈꾸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 2020년 개봉한 '정직한 후보'의 후속작.

극 중 김무열은 박희철을 연기한다. 박희철은 '진실의 주둥이' 사건으로 끈 떨어진 백수가 된 지금도 오직 의리로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주상숙의 비서이자 소울메이트.

앞서 라미란은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여차하면 떠넘길 수 있고, 핑계 댈 수 있다. 기댈 언덕이 생긴 느낌이었다. 무열 씨도 힘들다고 하면서 끊임없이 상의하더라. 의미 없다고 했다. 코미디라는 게 그렇지 않나. 본인이 해야 한다. 남의 것이 아니라 자기 것을 해야 살릴 수 있지 않나. 김무열의 라마호흡이라며 서로 참견질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무열은 "(윤)경호 형이랑 현장에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라미란 액팅 스쿨 1기생'으로서 같이 선생님과 함께 작업한다고 했다. 선생님께 가르침을 받고 있다고 표현했다. 애드리브나 기본적으로 주어진 분량이 있고, 상황을 다채롭게 재밌게 만들기 위해 애드리브도 해보고 액팅도 해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라미란 누나한테 '이거 어떻게 하면 재밌어요?', '이렇게 하면 어때요?'라고 하나를 물어보면 누나가 10가지를 가르쳐준다. 그런 부분이 누나가 연기할 때 참견질이라고 한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무열은 "저도 그렇고 (윤)경호 형도 라미란 누나한테 도움을 많이 받았다. 매번 누나가 이야기 해주는 연기를 100%를 못해도 시도를 하다가 새로운 게 떠오른다든지 더 재밌는 게 나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참견질이라기 보다는 서로 상대방의 연기에 대해 부담없이 아이디어를 이야기를 해줄 수 있고,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도 그런 과정이 전혀 어렵거나 부담스럽지 않았다. 저희끼리 재밌게 웃고 떠들면서 연기를 했다. 우리끼리만 재밌어서 스태프들한테 미안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2'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