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목디스크 생긴 이성민→평범함이 어려운 남주혁, '리멤버'의 26살차 브로맨스


배우 이성민과 남주혁이 세대를 넘나드는 브로맨스를 선보인다.

26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영화 '리멤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이성민, 남주혁, 이일형 감독이 참석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80대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종합] 목디스크 생긴 이성민→평범함이 어려운 남주혁, '리멤버'의 26살차 브로맨스
이날 이 감독은 "우선 영화가 일제강점기, 친일 얘기를 하는데 보통 이런 얘기는 시대극이거나 옛날을 기준으로 진행된다, '리멤버'는 모든 이야기가 현재에서 이뤄지다 보니까 그 관점이 재밌었다"라며 "그리고 복수극인데, 복수라는 게 격하고 긴장감이 있고 그런데 이게 필주 할아버지와 이어지면 재밌겠다 싶어서 두 가지 포인트를 두고 연출했다"고 밝혔다.

이성민은 "시나리오가 굉장히 재미있었다. 그리고 한필주 역이 많은 부담이 됐다"면서도 "그런데 연기하는 배우로서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는 작품이고 또 한번 잘 해내면 또다른 뭔가 변화를 줄 수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종합] 목디스크 생긴 이성민→평범함이 어려운 남주혁, '리멤버'의 26살차 브로맨스
이어 이성민은 “제 나이가 많이 어리니까 나이를 소화하는 게 큰 숙제였다. 그게 늘 걱정됐고 저는 잘 모르겠지만, 주변에선 잘 묘사된 것 같다 해서 기대하고 있고 관객분들도 그런 지점에서 보시면 좋겠다”라며 “보통 아침에 다른 배우들보다 일찍 나가야 했다. 분장 테스트를 많이 해서 초반엔 시간이 많이 걸렸다. 그걸 분장팀에서 시간을 줄였고 두 시간 정도 걸렸던 것 같다”고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굽은 자세 때문에 목디스크가 생기기도 했다며 "일상에서도 구부정한 자세로 다녔다. 계속 아팠다"라고 털어놨다.
[종합] 목디스크 생긴 이성민→평범함이 어려운 남주혁, '리멤버'의 26살차 브로맨스
남주혁은 기억이 사라지기 전 복수를 끝내려는 필주에 가담하게 된 20대 청년 인규로 분했다. 그는 “쉽지 않았다. 일단 인규의 관점에서 일어나는 상황들이 평범한 상황들이 아니다 보니까 인규의 관점에서 좀 더 고민하고 상황에 집중하고 그랬다. 평범한 일이 아니다 보니까 고민을 되게 많이 했다”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항상 촬영 들어가긴 전 이성민 선배와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이성민과 대화를 하다 촬영에 들어가면 편안한 분위기에 나도 모르게 사투리로 연기를 할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종합] 목디스크 생긴 이성민→평범함이 어려운 남주혁, '리멤버'의 26살차 브로맨스
이성민 역시 "남주혁과 나이를 비교하면 제가 아버지 뻘인데 스스럼없이 잘 지냈다. 현장 혹은 제작사의 분위기도 있었지만 (남주혁과) 출근 하고 잠도 같이 자면서 하루의 마무리를 함께 했다. 남주혁은 저에게 나이 어린 배우가 아닌 든든한 동생 같다. 서로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흡족해했다.

남주혁은 “필주와 인규의 브로맨스를 함께 보시면서 즐기시면 더욱더 재미난 영화가 되지 않을까. 영화관에 오셔서 재밌게 즐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내달 26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