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학폭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평범한 20대 쉽지 않아"('리멤버')


배우 남주혁이 연기에 어려움을 겪었다.

26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영화 '리멤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남주혁은 핵인싸 80대 노인 필주(이성민 분)와 함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평범한 20대 청년 인규로 분한다. 그는 “평범한 20대를 연기하기가 결코 쉽지 않았다”며 “감독으로부터 평범함을 연기하라는 주문을 받고 선배들과 정말 많이 고민했다. 인규의 상황이 평범하지 않으니 그러한 상황 속에 평범함을 연기하려고 노력을 정말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규의 관점에서 좀 더 많이 고민하고 상황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캐릭터 분석에 힘을 많이 썼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0월 26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