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정직한 후보2' 주상숙 역 라미란 인터뷰
라미란 /사진제공=NEW
라미란 /사진제공=NEW


배우 라미란이 영화 '정직한 후보2'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보였던 눈물에 대해 언급했다.

라미란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정직한 후보2'는 진실의 주둥이 주상숙(라미란 분)이 정계 복귀를 꿈꾸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 2020년 개봉한 '정직한 후보'의 후속작.

극 중 라미란은 주상숙 역을 맡았다. 주상숙은 '진실의 주둥이' 사건 이후 아무도 불러주지 않는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인물이다.

앞서 라미란은 '정직한 후보2' 언론배급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눈물을 보였다.
라미란 /사진제공=NEW
라미란 /사진제공=NEW
이날 라미란은 "장유정 감독님이 '정직한 후보' 때 호의적인 기사 등에 대해 감사 인사를 하는데 그게 생각이 나더라. 그래서 저도 감사하다는 마음을 갖고 있었다. '아, 맞다'라면서 고개를 끄덕끄덕하면서 듣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보통 (영화에 대한) 호불호가 있고, (기호가) 다르기 때문에 (호의적인 반응이) 위로 같았다. 막상 제 입으로 그 이야기를 꺼내고, 그런 생각을 하니까 (눈물이) 올라오더라. 눈물이 나오려고 하는데 '웃음으로 승화해야 하나', '재밌게 넘길까?'라고 했는데 창피하게도 그게 안 되더라"고 말했다.

라미란은 "제가 버려야 할 것들은 쌓여있는 지방"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저도 (연기를) 하다 보면 쌓인 매너리즘이 분명히 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라미란 표'가 무엇이 될지, 늘 같은 모습이 될지는 알 수 없는 거다. 어느 순간 그런 시기가 올 거라고 본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 사람이 하는 게 읽히고 지겨워지고 그런 순간이 그런 올 거다. 이미 와 있는지도 모르겠다. 다 읽고 계실 수도 있다. '저 사람은 이렇게 하겠지?'라고 할 때가 올 거라고 생각한다. 그랬을 때 제가 어떤 돌파구를 찾을지, 겸허히 받아드려야 할지는 맞춰 가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직한 후보2'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