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연출한 최국희 감독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연출한 최국희 감독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연출한 최국희 감독이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에 대해 언급했다.

최국희 감독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역)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역)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최국희 감독은 데뷔작 '스플릿'으로 제21회 판타지아 영화제 베스트 데뷔상, 제19회 우디네 극동영화제 관객상을 받았다. 이어 IMF 외환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국가부도의 날'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았다. 그런 그가 '인생은 아름다워'로 돌아온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연출한 최국희 감독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연출한 최국희 감독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날 최국희 감독은 류승룡, 염정아 캐스팅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류승룡 선배님은 연기를 잘한다. 선배님은 한 박자 빠른 동물적인 감각이 있다. 코미디를 잘할 수 있는 동물적인 감각이 있으시다. 저는 그걸 한 박자 빠른 리액션이라고 한다"며 "진봉 캐릭터가 괴팍하기 때문에 미워할 수 없는 인물을 캐스팅하는 것도 중요하게 생각했다. 그런 면에서 류승룡 선배님이 여러모로 제격이지 않았나 싶었다"고 말했다.

염정아에 대해서는 "선배님도 연기를 워낙 잘하신다. 실제로 뮤지컬을 하고 싶어 한다는 소문을 많이 들었다. 선배님은 촬영 순서까지 조율할 정도로 정말로 많은 걸 계산한다. 배우는 것도 많았다. 저희 영화에 나와주셔서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염정아와 닮은꼴'인 박세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국희 감독은 "우선 염정아 선배님과 닮았다. 그리고 연기도 잘하지 않나. 연기를 잘하는 배우였다. 여기도 주저함 없이 1픽이었다. 정말 잘해줬다. 만나고 나서 보니 염정아 선배님과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