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소지섭, 김윤진./사진=조준원 기자
'자백' 소지섭, 김윤진./사진=조준원 기자


2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와 윤종석 감독이 참석했다.

'자백' 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분)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분)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윤진은 유죄도 무죄로 탈바꿈시키는 변호사 양신애 역을 맡았다. 김윤진은 "내가 가장 사랑하는 스릴러라 안 할 이유가 없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시나리오가 너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김윤진은 '자백'을 고도의 방탈출 게임같은 영화라고 표현했다. 그는 "밀실 살인사건으로 시작해서 하나 하나의 퍼즐들이 나타난다. 그렇게 모은 퍼즐들이 모여 한 개의 그림이 나오면 깜짝 놀랄만한 쾌감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김윤진은 촬영 전 대본을 통으로 암기했다고. 소지섭은 "촬영 전 리허설을 하는데 시나리오 없이 들어오더라. 뭐지 싶었는데 2시간 가량의 대본을 통으로 외우고 있더라. 너무 깜짝 놀랐다. 준비 제대로 안하면 완전히 밀리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감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