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소지섭./사진=조준원 기자
'자백' 소지섭./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소지섭이 악몽을 많이 꿨다고 밝혔다.

2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와 윤종석 감독이 참석했다.

'자백' 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분)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분)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소지섭이 연기하는 유민호는 유망한 사업가에서 하루아침에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몰리며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인물이다.

소지섭은 "시나리오를 한장 한장 넘길때마다 '그래서 누구야? 아니야?' 이러면서 봤다.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가 없었다. 넘길 수록 더욱 궁금해지더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시나리오와 함께 윤 감독에게 자필 편지를 받았다는 소지섭. 그는 "연애 편지는 아니었다. 작품에 대한 소개를 많이 썼고, 나와 같이 만들고 싶다는 이야기가 담긴 편지였다. 그게 나에게 (출연을 결정한) 플러스 요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윤 감독은 "나와는 생각이 다른 것 같다. 미래를 같이 하자는 의미였다. 그때는 소지섭이 싱글이었다"며 너스레를 떨며 "내가 말주변이 없어서 말로 마음을 표현하는 게 어려울 때가 많아서 편지로 적었다"고 밝혔다.

예민한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촬영 내내 악몽까지 꿨다고. 소지섭은 "촬영 마지막 날까지 악몽을 꿨다. 예민해지고 꿈에서 누가 계속 괴롭히더라. 예민함은 촬영이 끝나자 싹 사라졌다. 지금은 숙면한다"고 말했다.

'자백'은 10월 26일 개봉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