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영화 '빙의'(가제, 감독 김성식)가 크랭크인했다.

19일 배급사 CJ ENM에 따르면 영화 '베테랑', '엑시트', '모가디슈' 등을 제작한 외유내강의 새 영화 '빙의'(가제)가 강동원, 허준호, 이솜, 이동휘, 김종수를 비롯한 모든 캐스팅을 완료하고 9월 14일 크랭크인했다.

'빙의'는 귀신을 듣지도 보지도 못하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으로 온갖 사건을 해결하는 가짜 퇴마사 천 박사(강동원 역)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빙의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

강동원은 대대로 마을을 지키는 당주집 장손이었지만 지금은 유튜브 퇴마 채널 하늘천 TV를 운영하는 천 박사를 연기한다. 천 박사는 귀신이 아니라 사람의 마음을 상대한다는 신념으로 가짜 의식을 일삼아 왔지만, 강력한 것에 빙의 된 소녀의 사건을 의뢰받으며 변화하는 인물.

허준호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당의 영력을 사냥하는 범천 역을 맡아 강력한 악역의 아우라를 선보일 예정. 빙의 된 동생을 구하기 위해 천 박사를 찾는 유경역에는 이솜이 캐스팅됐다.

일명 강 도령이라 불리는 천 박사의 파트너 인배역에는 이동휘가 맡는다. 인배는 달랑 둘 뿐이지만 하늘천 TV의 넘버2라는 자부심으로 천 박사와 함께한다. 천 박사가 어릴 적부터 오랜 인연을 이어온 든든한 지원군 황 사장 역은 김종수가 맡았다.

'기생충', '헤어질 결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조감독을 맡았던 김성식 감독의 연출 데뷔작인 '빙의'는 지난 9월 14일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강동원은 "감독님을 비롯해 모든 분과 호흡이 잘 맞아서 기분 좋게 첫 촬영을 마쳤다. 흥미로운 작품인 만큼 현장에서도 재미있게 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성식 감독은 "스태프분들 그리고 배우분들 덕분에 오늘 첫 촬영을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 마침내 이 작품을 촬영할 수 있게 되어 감개무량하고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