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나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나나가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에서 사건의 키를 쥔 김세희로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19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자백' 속 나나의 스틸을 공개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영화 '꾼', 드라마 '굿와이프', '저스티스', '출사표', '오! 주인님'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 온 나나가 '자백'으로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나나는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역할이라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극 중 나나는 김세희 역을 맡는다. 김세희는 밀실 살인 사건의 피해자이자 사건의 결정적인 키를 쥔 인물이다.
나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나나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또한 나나는 "세희의 감정에 따라 같은 상황이 다르게 표현되는 부분들이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유민호와 양신애의 대화로 재구성되는 사건 속에서 달라지는 김세희의 모습은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거짓인지 혼란을 일으키며 극의 서스펜스를 끌어올린다.

이를 위해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완전히 상반된 상황과 감정을 연달아 연기해야 했던 나나는 표정, 시선, 제스처 하나까지 윤종석 감독과 논의하고 세밀하게 설계해 양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극한에 처한 세희를 연기하며 늘 긴장 상태를 유지한 탓에 나나는 근육통까지 겪으며 열연을 펼치기도.

윤종석 감독은 "좁은 공간 안에서도 여러 가지 상황의 연기를 몰입해서 해냈다. 첫 촬영부터 신뢰를 느꼈다"라며 극찬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소지섭과 김윤진도 "센스가 좋다. 많은 대화 후 필요한 것을 캐치해 연기에 녹여낸다. 나나의 새로운 매력을 볼 수 있을 것", "리딩 할 때부터 이번에 사고 좀 치겠다고 생각했다. 작품 속에서 정말 빛이 난다"고 힘을 보탰다.

한편 '자백'은 오는 10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