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 캐릭터 포스터 5종이 공개됐다.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15일 배급사 판씨네마(주)는 영화 '대무가'의 독특한 비주얼을 담은 5인 5색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

개된 캐릭터 포스터 5종은 각 인물을 상징하는 사방신(四方神) 비주얼을 배경으로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먼저 신빨을 잃고 술빨로 버티는 마성의 무당 마성준(박성웅 역)이 "굿은 한을 흥으로 풀어내는 거야"라는 대사와 함께 비장한 눈빛으로 무언가를 응시한다. 과연 그가 굿판에 성공할 수 있을까.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이어 무당학원의 에이스에서 역술계를 평정한 1타 스타트업 무당으로 거듭난 청담도령(양현민 역)은 "마음을 여셔야 읽을 수 있습니다"라는 대사처럼 사람들의 마음을 꿰뚫어 보는 것 같은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뿜어낸다.

파란색 무당 도복 안에 후드티를 받쳐 입은 신선한 비주얼과 "증명하고 싶어요 내가 살아있다는 거"라는 다짐이 담긴 대사로 시선을 모으는 취준생 무당 신남(류경수 역)의 포스터는 무당으로서 신남이 경험할 앞길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베일에 싸인 의문의 손님 정윤희(서지유 역)는 속마음을 숨긴 듯한 신비로운 표정과 함께 "아버지를 만날 수 있을 거 같아요"라는 대사로 범상치 않은 전개가 펼쳐질 것을 암시했다.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마지막으로 "굿으로 죽은 사람을 다시 부른다?"라는 의미심장한 물음과 살벌한 표정을 짓고 있는 극악무도한 빌런 손익수(정경호 역)의 캐릭터 포스터는 극에서 펼쳐질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했다.

한편 '대무가'는 오는 10월 12일 개봉한다.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사진=영화 '대무가' 캐릭터 포스터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