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리멤버' 포스터
/사진=영화 '리멤버' 포스터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이 10월 26일 개봉을 확정했다.

15일 배급사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영화 '리멤버'가 오는 10월 26일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 역)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 역)의 이야기.
/사진=영화 '리멤버' 포스터
/사진=영화 '리멤버' 포스터
공개된 1차 포스터는 복수극의 주인공인 필주 역 이성민이 총을 겨눈 모습과 그를 걱정스럽게 지켜보는 20대 청년 인규로 분한 남주혁 그리고 권총을 든 필주의 손을 클로즈업으로 보여준다.

살아온 세월이 진하게 남은 노인의 거친 손에 짙은 먹으로 문신된 '죽인다'는 뜻의 한자 殺(살), 그리고 처단해야 할 대상들의 한자 이름은 알츠하이머로 언제 기억을 잃을지 모를 필주가 복수의 대상을 잊지 않기 위해 새긴 기억의 환기 장치다. 이는 복수의 대상이 된 자들이 도대체 어떤 짓을 저질렀을지 궁금하게 한다.

뇌종양 말기로 죽음이 가까이 다가온 순간, 평생을 기다렸던 만큼 단호하게 원수를 향해 방아쇠를 당기는 필주 역 이성민의 모습은 노인과 총이라는 이질적인 조합으로 '리멤버'가 기존 복수극의 통념과는 다른 길을 간다는 점을 전한다. 또한 필주를 지켜보는 연민 가득한 인규 역의 남주혁은 할아버지와 손자뻘인 이들의 세대를 뛰어넘은 동행이 어떻게 시작되었을지 둘의 사연과 케미스트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진=영화 '리멤버' 예고편
/사진=영화 '리멤버' 예고편
공개된 예고편은 80대인 필주를 연기하는 이성민의 변신이 돋보인다. 구부정한 어깨, 느린 걸음걸이, 쉰 소리가 섞인 필주의 목소리는 이성민의 나이를 잊게 만드는 열연을 기대하게 한다. 원수의 이름을 부르며 총을 겨누는 초반의 ‘필주’와 달리 차분하게 "내 이름은 한필주, 뇌종양 말기 알츠하이머 환자입니다. 이 일은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되었습니다"라고 말하는 모습은 일제강점기 때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이들을 향한 그의 복수심과 오랜 세월만큼의 단호함을 전한다.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는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경쾌하게 생일 축하 퍼포먼스를 할 만큼 젊은 감각을 소유한 필주의 면모는 원수를 처단하는 모습과 상반돼 반전 매력을 더한다. 그리고 필주의 복수에 영문도 모른 채 휘말려 동행하게 된 20대 청년 인규를 연기하는 남주혁은 '눈이 부시게', '스물다섯 스물하나' 등의 전작에서 보여줬듯, 그만이 할 수 있는 세대를 뛰어넘는 공감과 연민의 힘을 선보인다.

같이 아르바이트하며 친해진 필주와 인규는 서로 "헤이 브로"라고 부를 만큼 가까운 동료이자 절친의 케미스트리를 보여준다. 필주의 부탁으로 인규는 드림카인 붉은 포르쉐 911 카레라를 운전하게 되고, 그 설렘을 만끽하기도 전에 필주의 살인 행각을 목격한다. 여러 감정이 얽힌 복잡한 표정으로 "정체가 뭐예요? 도대체. 앞으로 몇 명 더 죽일 거예요?"라고 묻는 인규의 질문은 관객의 궁금증과 긴장감, 공감까지도 대신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