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 마이 고스트' 콩이 역 안서현 인터뷰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배우 안서현이 기가 세다고 밝혔다.

안서현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오! 마이 고스트'(감독 홍태선)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 마이 고스트'는 귀신 보는 스펙의 신입 FD 태민(정진운 역)과 갈 곳 없는 붙박이 귀신 콩이(안서현 역)가 스튜디오 사수를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 벌이는 코미디 영화다.

이날 안서현은 "오랜만에 장편 영화를 하다 보니 설레더라. 처음 촬영장 갔을 때 생각도 났다. 긴장한 상태로 '오! 마이 고스트' 첫 촬영을 나갔다"고 말했다.

안서현의 장편 영화는 넷플릭스 '옥자' 이후로 오랜만인 셈. 안서현은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고 본의 아니게 오래 걸렸다. '옥자' 이후에 제가 감히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으로 작은 영화들 위주로 찾아서 하다 보니 시간이 미뤄진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안서현은 "전작이 워낙 컸지 않나. 그래서 저를 부르기에 부담이 된다고 하시더라. '봉준호 감독 영화를 했는데 우리 영화를 하겠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런 생각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극 중 안서현은 콩이를 연기했다. 콩이는 갈 곳 없는 스튜디오의 붙박이 귀신이다. 안서현은 "저희 외가 쪽 핏줄이 전체적으로 기가 세다. 솔직히 귀신을 본 적도 없다. 기도 세고 안 무서워하는 체질이다. 오히려 연기할 때 도움이 된다"며 "(정)진운 오빠 경우에는 겁이 많은 편이라 재밌었다. 자연스럽게 저의 분장을 한 모습을 본 오빠의 놀란 표정 등을 제 연기 레퍼런스에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안서현은 호흡을 맞춘 정진운에 대해 "태민 역에 누가 캐스팅될지 상상을 해봤다. 그런데 정진운 배우는 생각을 하지 못했던 캐스팅 소식이었다. 정진운 배우의 전 작품들을 보지 못해서 처음 소식을 듣고는 '잘 어울릴까?', '소화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했다. 리딩 전 처음 만나니 톤 자체가 태민이더라. 자연스럽게 연기가 나올 수 있겠다 싶었다. 티키타카 호흡을 잘 주고받아서 안심됐다. 아니나 다를까 태민과 찰떡이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안서현은 "제가 원래 성격이 잔잔한 편이다. 감정의 폭이 일상생활에서도 넓지 않다. 진운 오빠가 생기발랄하시고 재치 있는 분위기 메이커였다. 제가 어느 현장에서나 막내인데 분위기 메이커를 못 한다는 것에 대해 약간의 책임감, 죄책감과 같은 죄송한 감정이 있었다. 이번에는 오빠가 먼저 분위기를 띄워주셨다. 활력소 역할 담당해주셨다"고 전했다.

한편 '오! 마이 고스트'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