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 마이 고스트' 태민 역 정진운 인터뷰
정진운 /사진제공=(주)제이씨엔터웍스
정진운 /사진제공=(주)제이씨엔터웍스


그룹 2AM 멤버 겸 배우 정진운이 '배우'에 관한 자기의 가치관에 대해 밝혔다.

정진운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오! 마이 고스트'(감독 홍태선)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 마이 고스트'는 귀신 보는 스펙의 신입 FD 태민(정진운 역)과 갈 곳 없는 붙박이 귀신 콩이(안서현 역)가 스튜디오 사수를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 벌이는 코미디 영화다.

극 중 정진운은 태민을 연기했다. 태민은 귀신 보는 것이 유일한 능력인 신입 FD다.

앞서 정진운은 "이제는 배우라고 말하는 건 오글거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정진운은 "지금은 방법을 찾았다. 그 말을 했을 때 '배우 정진운'으로 인사드리는 게 처음 붙는 호칭이다 보니까 어색할 때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진운 /사진제공=(주)제이씨엔터웍스
정진운 /사진제공=(주)제이씨엔터웍스
그는 "지금은 '가수 정진운입니다', '배우 정진운입니다'라고 나눠서 말씀을 드린다. 오늘에 맞게끔 소개하는 방법을 찾은 것 같다. 이제는 덜 어색하다. 붙은 호칭만큼 무게감이 더 생기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정진운은 "'가수' 정진운으로는 여유가 있다는 건 분명하다. 10년 이상한 무대니까 여유 있다. '배우'로서는 신인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과정이다. 하나하나 잘 쌓아가고, 캐릭터로 설득하는 자리기 때문에 무게감이 다른 것 같긴 하다. 무게감보다는 부담감이 더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데뷔 15년 차를 맞은 정진운은 "사실 영화만 계속 찍다 보니까 인사를 드릴 때 신인의 마음으로 인사드리는 건 맞다. 그런데 제가 연기를 2010년부터 했더라. 가수 활동과 연기 활동을 둘 다 오래 해왔다. 다행인 건 진행형이라는 것"이라며 "멈추거나 끝나버리거나 끄집어내서 가지고 가는 건 아니다. 둘 다 이어 나가고 있다는 게 가장 큰 의미가 있는 거 같다"고 밝혔다.

또한 "10년이 넘었는데도 계속 갈 길이 한참 남아있다. 올라가야 할 게 한참 남아있다. 일하면서 살아가는데 가장 큰 재미를 주는 거 같다. 저 아직 서른둘밖에 안 됐다. 너무 즐겁지 않나. 이 상황이 행복하고 즐겁다"며 웃었다.

한편 '오! 마이 고스트'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