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전여빈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mmm
류준열, 전여빈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mmm


배우 류준열과 전여빈이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14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오는 10월 5일 영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에 류준열과 전여빈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류준열은 '글로리데이'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어 관객과 만났다. 전여빈은 '죄 많은 소녀'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을 받았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이전부터 부산국제영화제와 좋은 인연을 유지해 온 두 배우가 올해는 사회자로 선정되어 개막식 당일 수많은 영화인들과 관객들 앞에 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류준열은 '소셜포비아'로 데뷔, 탄탄한 연기 실력을 인정받아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운빨로맨스', 영화 '독전', '택시운전사', '외계+인' 1부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맹활약하고 있다.

영화 '죄 많은 소녀'에서 놀라운 연기력으로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이끌어낸 전여빈은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것은 물론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드라마 '멜로가 체질', '빈센조' 등 여러 작품에서 다채로운 면모를 선보이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드라마 '너의 시간 속으로' 공개를 앞두고 있는 전여빈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글리치'로 관객들과의 만남을 예고했다.

한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 14일까지 열흘간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